[독후감] 우익에 눈먼 미국이란 책을 읽고

등록일 2003.09.16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익에 눈먼 미국'이란 책을 처음에 넘겼을 때는, 미국의 근현대사에 대한 역사적인 지식이 내게 는 전혀 없었고, 또 나오는 인물들도 참 생소해서 읽기가 좀 힘들었다. 그러나 내가 그 내용을 다 이해하진 못했어도 미국이란 나라를 이해하는데 참 많은 도움을 준 것 같다. 다시 한번 책을 읽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느끼게도 되었다.

이 책의 저자는 데이비드 브록이란 사람으로, 버클리 대학에서 외교사학을 전공했고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1986년 <워싱턴 타임스>의 자회사인 <인사이트>에 입사하면서 보수주의를 옹호하는 대표적인 기자로 성장했다. 이 책은 그가 그동안의 삶을 살면서 자신의 지난 일을 회고하며 쓴 자전적인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자신의 성적 정체성으로 방황하고, 또 사회적인 위치에서 고민하는 내용들, 그리고 자신이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미국 정계의 각종 스캔들을 담고 있다.

글을 읽고 느낀 것은, 사람의 나이가 많아진다고 해서 그것이 곧 그 사람의 내적 성숙도 따라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었다. 데이비드 브록은, 자신이 누구인가에 대한 확실한 이해도 없이, 자신의 진심이 아닌 이야기들을 기사로 쓰고 그런 글들이 사람들에게서 인정받음으로 진정한 자기 모습을 포장하며 살아간다. 참 안타까운 삶이고, 슬픈 삶인 것 같다. 자신의 진짜 모습이 아닌 다른 사람의 인정을 통해서만 자신의 존재를 확인 받을 수 있는, 그러면서도 진정한 인간관계를 맺기 힘든.. 자신의 내면에 갇힌 모습이 너무 안쓰러웠다. 이 책에선 많은 화려한 인물들이 나오고, 수없이 많은 스캔들이 나오지만, 나는 그런 이야기들 보다 이 사람 자신의 이야기에 더 많은 관심이 갔고 더 많이 동정하게 되었다. 내면의 상태가 이렇게 피폐해져 가는데도 주위에 신경써 줄 사람이 없다는 것과, 그가 게이로서의 삶을 숨기며 이중적으로 살아가는데도 그런 시간들이 꽤 길었다는 것.. 미국의 정신적인 타락이 많이 심각하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 이에 비하면 아직 우리나라는 동성애자도 그렇게 많이 없고. 그나마 살만한 나라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잠시 했다.

이 책의 서두에서도 그는 미국이란 나라가 타락과 황폐의 나락에 빠져 있다는 것을 말하고, 그것이 완전히 다 바뀌는 것은 어렵지만 정치와 도덕,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정신의 새로운 전환은 가능하다고 말하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