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의 이해] 대전 시립 미술관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3.09.1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 전시회를 택한 동기
■ 기억에 남는 작품
■ 후 기

본문내용

전시회를 택한 동기
지금까지 미술 또는 기타 전시회란 곳에 단 한번도 가 본적이 없던 나는 줄곧 대전에 살면서도 시립 미술관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알게 되었다. 롯데 백화점등과 같은 곳에서 1년 내내 열리는 작은 갤러리를 다녀 올까도 생각했었지만, 대전 시립 미술관 홈페이지에 올라있던 "자연의 시간, 인간의 시간"이란 테마가 나를 사로잡았다. '과연 자연의 시간은 무엇이고, 인간의 시간은 무엇일까'라는 궁금증을 한아름 안고 시립 미술관에 도착했다.

기억에 남는 작품
방정아, 끈적이는 오후, 캔버스에 아크릴릭(72.7×60㎝)
어느 무더운 여름날 한 여인이 땀을 흘리며 잠을 자고 있는 모습을 그렸다. 겉옷 상의 하단에 "bang"이란 이니셜을 새김으로서 잠자는 여인이 작가 자신임을 암시해 주는 듯 하다. 굵은 붓에 물감을 흠뻑 적셔 그린 머리카락은 물감이 엉겨서 묘한 질감을 느끼게 해주었고, 땀이 나서 겹으로 달라붙은 머리카락의 모습을 실감나게 묘사했다. 여인의 모습을 사진을 보는 듯이 사실적으로 묘사한 것은 아니지만 굵은 땀방울과 상기된 얼굴표정, 살인적인 무더위에 자면서도 몸부림을 치는 모습들의 묘사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그림속의 더위를 짐작하고도 남게 해주었다. 이 그림이 제일 기억에 남았던 것도 이러한 감정이입이 영향을 미치지 않았나 생각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리움미술관 감상문 2 페이지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기업이 ‘삼성’이라는 데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것 이다. 이러한 기업에서 운영하는 우리나라 3대사립미술관, 또 국보 47점과 보물97점을 보유하여 개인이 소장한 가장 많은 문화재를 가지고 있다..
  • 간송미술전 감상문 2 페이지
    3월 11일 수요일 000000학과 00학번 동기 4명과 간송문화전을 다녀왔다. 나는 과학중점인 학교를 나와서 중간고사, 기말고사 끝날 때마다 전시회 같은 걸 많이 다녔고 또 중학교 때 성북동에 위치한 간송미술관도 가봤기 때문..
  • 미술관에 다녀와서 1 페이지
    마지막으로 우리가 향한 곳은 정황래 선생님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는 현대 화랑이었다. 은박위에 먹으로 그려진 산수화는 이제 까지 보던 산수화와는 다르게 희미한 입체감이랄까, 묘한 느낌을 주는 작품이었다.
  • [방문기] 대전시립 미술관 4 페이지
    평소 미술에 대해 별 관심이 없었던 터라 사실 제대로 미술을 감상한 적은 거의 없다. 지난번에 내주신 과제 때문에 한번 진지하게 감상에 임해보기는 해봤지만 그때는 한 작가의 작은 개인미술전이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미술대전이라서..
  • 현대 미술 미술관 관람후 감상문 1 페이지
    지난 달 20일, 서울 시립미술관에서 진행되고 있었던 ‘아시아 현대 미술 프로젝트’ 전시회에 다녀왔다. 시험 준비에 답답함을 느끼던 중 갑자기 떠오른 생각에 즉흥적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미술관으로 향하는 좁은 길에서는 커피축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