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감상] 판소리

등록일 2003.09.1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소감문이라서,,
소감문 크게 글씨 써잇구,, 그 맨 아래에 같은포인트루
이름적으면 되구여, 글 중간에 ㅇㅇ이네 어머니라든지..
그런게 적혀잇을겁니다. ㅇㅇ은 그냥 친구이름 대시구여,,
마니 다운받을지는 모르겠지만 잘 수세여~!
근대..
초등학생이라서,, ㅡ.ㅡ

목차

없음

본문내용

처음 판소리를 듣고 소감문을 쓰라고 하신 선생님의 말씀에 나는 조금 놀랬다. 판소리라면 가끔 텔레비전에서나 볼 수 있었던 것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인지 몰라도 판소리 보러 가기 전까지 막막했다.
솔직히 난 판소리가 정확하게 무엇인지 잘 몰랐다. 상식이 부족한 것도 있고, 그동안 국악에 무관심했던 것도 사실이다.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같이 가는 친구들과 공연을 보러 가면서, 지겨우면 어떻게 할까?, 졸지는 않을까?, 과연 끝까지 관람을 할 수 있을까?, 재미는 있을까? 라는 부끄러운 대화들을 하곤 했다처음 출발할 때부터 급히 가느라 시간에 쫓기기까지도 했다.
다행히 ㅇㅇ이네 어머니와 함께 갈수 있어서 공연시작 15분 후에 도착하게 됐다. 사람들이 꾀 많이 있었다. 더구나 아이들이 앞을 가로질러가서 잘 안보이기도 했고, 심지어 어떤 아저씨께서 카메라로 비디오를 찍고 있는데도, 그 앞을 무심코 지나가서 카메라에 그 아이가 잡히기도 했다. 나는 속으로 그 아이가 버릇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금은 창피했다. 다행히 야외공연장이어서 늦게 가도 급히 자리를 잡고 앉아 판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판소리가 시작된 후 처음엔 사람들이 박수를 쳐서 나도 어리둥절 그냥 박수를 쳤었다. 하지만 조금 후부터는 왜 박수를 쳤는지 알게 되었다. 두 번째 곡서부터는 야간 쉰 듯한 목소리가 떨리거나 꺾기는 신기한 목소리를 낼 때마다 평소에 내가 즐겨듣던 가요와는 매우 달라 웃음이 나왔다. 하지만 명창을 들을수록 정말 노력해서 키운 목소리 같았다. 그래서 곡이 끝날 때마다 나도 열심히 박수를 쳤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