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문학] 소설을 통해 새롭게 태어나는 삶, 그리고 사람들……

등록일 2003.09.13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 고소설
◎ 현대소설
◎ 소설에 관한 짧은 생각 (고소설과 현대소설의 요약·정리를 마치고…….)

본문내용

◎ 고소설
고소설은 서사문학의 한 장르로서 여타의 서사장르와 변별되는 독자적이고 유형적인 특성을 지님으로써 설화나 사전 등과 구별된다. 고소설은 작가의 작의성에 의해 창작된 기록문학으로서 인간과 사회에 대한 있을 수 있는 그럴 듯한 여러 문제들을 허구적 안목에서 창조해 낸 독자적인 유기체로서의 이야기이다. 이야기 속에는 일정한 시간과 장소를 배경으로 특정한 인물과 사건이 부각된다.
고소설은 설화로부터 유래하거나 설화적 성격을 지닌 것이 적지 않지만 설화와는 구별된다. 소설은 본디 완결된 서사구조를 갖추면서 창작 기록되는 것이므로 인물 성격의 형상성이나 심리적 내면세계의 창조라는 점에서 구전설화나 구전되다가 정착된 문헌설화에 비해 그 허구성이 보다 고차적인 독자성을 지닌다. 소설이 종종 강담사나 전기수에 의하여 낭독되거나 구연되기도 하였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음독이라는 독서의 한 형태일 뿐, 본질적으로 소설은 문자를 아는 작가의 창의성을 바탕으로 창작 기록되는 것이다.
활발한 운동을 보이던 설화 모티프나 역사고사 등을 바탕으로 하고, 높은 수준의 한문 창작 및 해독 능력을 갖춘 지식인들에 의해 설화와는 다른 새로운 형태의 서사장르가 창출되었으니 이것이 바로 전기이다. 전기는 발생기 고소설의 첫 모습임과 동시에 소설시대를 여는 출발 신호로서의 문학사적 의미를 지닌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