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68혁명에 대해

등록일 2003.09.13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 학생들의 분노
● 3.22 운동
● 흑적기, 개선문에 내걸리다
● 전투욕
● 탄압은 계속되고
● 낡은 속임수를 부리는 공산당
● 당에 봉사하는 것만이 진실이다
● 혁명적 수집품
● 파업
● 파업의 물결이 프랑스를 휩쓸다
● 지금은 죽기에 적당한 때가 아니다
● 노동자 도시
● 어르고 뺨때리기
● 정부청사로
● 종결
● 일보직전에서 날아가 버린 승리
● 전면통제를 요구한 스탈린주의자
● 타협에서 반란으로

본문내용

오늘날, 우리는 대개 '혁명'이라는 단어를 누군가 닥쳐올 사건을 이야기하는 데서 듣기 보다는 영화의 사운드트랙이나 최신 음반에서 듣기가 쉬울 것이다. 그 이유는 부분적으로 사람들이 혁명을 역사 속에 깊이 파묻힌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25년전만 하더라도 프랑스는 1,200만명의 노동자가 파업을 벌이고 122개 공장이 점거 중이었으며, 학생들은 자신들이 속한 빈사상태의 구체제에 맞서 투쟁하는 등 총체적 반란의 벼랑에 서 있었다.
60년대 후반 프랑스는 실질임금은 상승하였으나, 노동자계급의 대부분은 여전히 저임금으로 고통받고 있었다. 대외무역은 3배나 증가했음에도 말이다. 전체 노동자의 25%는 500프랑도 안 되는 월급을 받고 있었다. 어떤 비숙련 노동자들은 단지 400프랑 밖에 못 받았다. 전후 호황기로 간주되던 그 시기에 실업자는 50만에 이르렀다. 노동조합 가입자수는 1945년의 7백만에서 3백만 내외로 떨어질 정도로 비교되었다. 68년 이전에는 별다른 승리를 거두지 못하였다. 미슐린 회사는 노조와 30년 동안 딱 3번만 협상하였다고 자랑하였다. 그렇다면, 1968년 프랑스에서 그 모든 것들이 어떻게 그토록 빨리 변할 수 있었을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