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사] 유디트에 대한 남성과 여성

등록일 2003.09.02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회화는 우리에게 어떤 감상을 가지게 하고 무언가를 느끼게 합니다. 예술이란 단순히 어떤 대상의 모방이 아니며 작가가 어떤 목적에 의해 자신의 감정이나 가치관을 그 작품 안에 투영시켜서 보는 이로 하여금 자신이 이야기하는 것을 엿볼 수 있게 합니다. 예를 들면 어떤 회화를 보면 작가의 사상이나 감정 등이 강하게 전달되는 경우가 있는데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에’를 보면 하늘의 조용하던 별이 고흐의 마음처럼 격렬한 감정에 휘말려 소용돌이치는 것 같기도 하고 뭉크의 ‘절규’라는 작품에서 소리치는 인물의 공포를 읽을 수가 있습니다. 이처럼 회화는 작가의 감정이나 사상을 표현하고 우리에게 전달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즉 같은 소재를 가지고 그린 그림이라 할 지라도 작가마다 표현하는 방식이 틀리고 거기에서 느껴지는 느낌은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남성과 여성의 시각 차이는 생각한 것보다 더 큰 차이를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참고 자료

불멸의 화가 아르테미시아(알렉상드라 라피에르,민음사)
그림 읽어주는 여자(한젬마, 명진출판사)
천천히 그림 읽기(조이한,진중권, 웅진출판사)
인터넷 검색
: 구스타프 클림트, 유디트, 페미니즘미술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