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와 함께 살아 숨쉬는 궁궐 경복궁에 다녀와서

등록일 2003.08.30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가 제일 처음 보았던 것은 광화문 앞의 해태상이었다. 경복궁에 와서도 한번도 주의 깊게 보지 못했던 것이었다. 해태상은 화강암으로 만들져 있었고 두 눈이 부리부리하게 정말 컸다. 코도 매우 컸으며 온 몸은 비늘로 뒤덮여 있었다. 그런데 하나도 무섭지가 않고 웃음이 나오기만 했다. 이 해태상은 우리가 알고 있는 화재를 예방하는 기능 이외에도 이곳부터 궁궐이라는 경계를 표시한다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이 해태상이 지금 자리가 제 자리가 아니라 육조거리 앞에 놓여있다는 말씀을 듣고 그 시대의 궁궐의 위력이나 자태가 얼마나 컸을지를 잠시 상상해 보았다.

그리고는 광화문을 보았다. 교수님께서는 우리들에게 광화문의 처마 부분을 잘 보라고 말씀하셨다. 나는 도대체 무엇을 잘 보라는 것인지 도통 감을 잡지 못했다. 교수님께서는 서까래의 일정한 굵기를 지적하시면서 이것이 우리 나라 문화재 중건의 문제점이라고 말씀하셨다. 제대로 된 마음가짐 없이 대충대충 나무로 된 서까래를 콘크리트로 만들었던 그 당시 우리나라 사람들을 생각하니 저절로 부끄러워졌다. 세계적인 문화 유산인 석굴암도 제대로 보존을 못해서 혹평을 받고 있는데 궁궐의 문을 신경썼을까 싶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경복궁 답사기 3페이지
    경복궁은 조선 왕조 제일의 법궁으로 1395년 태조 이성계가 창건하였고, 1592년 임진왜란으로 불타 없어졌다가, 고종 때인 1867년 중건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 후 흥선대원군이 주도하여 중건한 경복궁은 500여 동의 건..
  • [답사문]경복궁 답사기 9페이지
    해방 이후에도 광화문은 한국전쟁 폭격으로 석축만 남게되고 광화문이 현재의 모습으로 재건된 것은 1968년 박정희 정권에 이르러서이다. 파괴된 문루를 다시 짓고 광화문을 현재의 자리로 옮겨 놓았던 것이다. 그러나 새로 ..
  • 경복궁 답사기 2페이지
    4월 25일 ‘한국의 역사와 문화’ 라는 교양 과목 수업으로 경복궁 답사를 가게 되었다. 현재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로에 위치하고 있는 경복궁은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하차하여 쉽게 도착할 수 있었다. 경복궁은 조선 왕조..
  • [답사후기] 경복궁 답사후기 2페이지
    경복궁을 돌아보다 보니 우리의 만원짜리 지폐에서 자주 보았던 경회루가 나왔습니다. 경회루는 원래 태조 임금때 경복궁을 창건하면서 이 언저리에 연못을 파고 누정을 지었다고 하는데 연못과 건물이 모두 부실하고 명당수가 부족하다는 ..
  • [답사기] 경복궁을 다녀와서 6페이지
    11월 17일 오전 10시경 저는 지하철 3호선을 타고 경복궁을 답사하러 갔다.고등학교때 가보았지만 그때는 시간이 별로 없어 제대로 보지 못했고 별로 생가나는 것이 없었다.지하처역에서 내려 출구로 나오니 왼쪽옆에 국립중앙박물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우리와 함께 살아 숨쉬는 궁궐 경복궁에 다녀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