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 자작수필 - 친구

등록일 2003.08.30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이번 연세매지문학상 공모에서 당선된 순수 제 작품입니다.연세대학교 인문계열학생은 다운받지마십시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1
검정물고기가 죽어있었다.
무엇인가가 떨어진 듯한 작은 어항 위, 그 변하지 않는 사소한 물결위에 검정붕어는 자신의 사체, 그 온 흔적을 내보이고 있었다,
무엇인가, 아주 외롭고 친구가 필요한 듯한 모습으로 내 눈앞에서 아른거리는 듯한 착각...
몸 구석구석을 흐르는 혈류를 따라 흐르는 공허와 희열의 허무의 느낌, 그리고 또 하나의 강한 느낌과 정(情)이라는 것과 함께...

#2
어떤 존재가 늘 한곳에 머물러 있으면서, 늘 변화하지 않는 다는 것은, 정말 이상하고도 매력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훌륭한 대학 생활을 하기위해 도서관을 드나들고, 공부와 씨름하며 그 가운데 휴식을 취하는 반복된 나의 작은 일상 앞에 다가온 ‘그 항상 머물러 있는 존재’라는 것은 참으로 용기 있고, 의미 있는 일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언제부터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졸린 눈을 비비고 집을 나서, 공부를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늦은 오후가 되면 ,내가 사는 123동 아파트 현관에는 한 할머니가 앉아 계셨다.
각박해져가는 현실 앞에 아파트라는 것은, 사람들의 단절을 가져온다. 옆집에 누가 사는지 ,앞집에는 할머니가 사시는지 아이가 살고 있는지 등 아주 사소하고도 간단한 이 문제는 항상 각박함으로 내게 다가오는 것이다.
항상 있음에 감사하지 못하고ㅡ단절된 공간속에서 살기 바빴던 내가, 변화를 싫어하는 이유는 어쩌면 이 각박함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그렇게 일상을 각박함과 건조함으로 여기고 있었던 나에게 또 하나의 ‘변화하지 않는 일상’이 생긴 것은 무한한 도전이었다.
할머니는 몇 주일째, 현관 앞 그곳에 허름한 옷차림으로 앉아 계셨으며, 그렇기 때문에 때로의 지나가는 사람들의 차가운 시선과, 초췌한 옷차림에 대한 사람들의 비웃음을 느끼고 계셨을 것이다.
왜였을까? 그 작은 의문은 나의 일상 앞에 다가온 하나의 가식을 일깨워 주는 것이었다,
몇 주일이 지나서부터 난할머니께 간단한 인사를 하기 시작했다.
항상, 늘, 언제나 현관 앞에 계실 할머니께 인사를 드린다는 것은, 나의 일상의 정리 시간임을 말해주는 것이기도 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