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자작시

등록일 2003.08.30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이시는 제가 고등학교3학년때 동부지구교육청 민족 공동체의식함양 백일장에서 장원을 탄 시입니다. 통일에관한내용이구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뒷마당 한 켠의
땅에서 같이 피어나던 때
곰살대던 바람도
둥글게 번지던 볕살도
다 같은 행복 이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자작시] 자작시 4페이지
    나타낸 이다. 눈 내리는 겨울 출근 모습과 퇴근할 때의 모습을 정겨운
  • 사랑에 관한 자작시 1페이지
    <사랑을 잃고 길을 찾습니다..> 나 자신을 찾아가는 길입니다. 똑똑, 두드려 봅니다. 마음에 소리가 납니다. 방향을 잃고 헤매이는 .. 내 모습이 아닌 그 사람과 겹쳐지는 모습.. 아무래도 좋았습니다. 어느 방향에라도 당신이 있을 것만 같았습니다. 세상은 오직 당신을..
  • 자작시 1페이지
    벙어리 승백이 불에 끝이 타버린 부지깽이 하나면 난 벙어리 승백이가 무섭지 않았다. 음머- 소리밖에 낼 줄 모르던 벙어리 승백이는 내가 기억하는 전부동안 까까중 머리를 하고 있었다. 어린 시절의 철없음으로 난 벙어리 승백이를 병신이라 불렀다. 기억컨대 승백이는 어림잡아..
  • [자작시] 자작시 - The praying mantis 1페이지
    The praying mantis 교미를 끝낸 암놈이 수놈을 먹고 있다. 아무런 저항도 없이 그냥 그렇게 암놈의 뱃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그 수놈의 눈이 나를 쳐다본다. 그눈이 나에게 말을 하고 있다. 내가 불쌍해 보이는가? 너라면 이렇게 할 수 있나? 나는 그 확신에..
  • [자작시] 자작시 모음집 6페이지
    회상 그날도 이렇듯 익은 하늘과 훤한 달이 뜨고 물에 취한 별이 하늘을 타고.. 아기의 눈은 보석을 담았지 어린 나무 미소를 보내는 그날은 퍽도 정겨운 날이었거늘.. 여전한 하늘과 달과 별.. 아이는 사라지고 호흡 끊인 고목 아! 마지막을 너와 하여라 어루만지는 늙은..
  • 자작시 4페이지
    알몸인 나는 부끄럽다. 내 치부를 가리는 두어장의 헝겊조각들 색과 무늬들로 오늘 또한 위선적인 행각을 벌인다. 그 무늬 뒤에 숨겨진 나의 알몸은 오늘 또한 부끄러워한다. 주먹 한방 하늘을 향해 주먹을 날리자. 주먹한방에 먹구름이 가시리라. 가끔 그 먹구름이 노하여 비를..
  • [자작시] 자작시 - 향기 1페이지
    향기 당신을 처음 봤을 때 너무나도 아름다운 당신의 향기에 취해버렸습니다. 당신을 알아갈수록 비어 있던 내 마음을 채워 가는 당신의 향기에 전율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엔가 당신에게서 더 이상 그 향기가 나지 않는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저는 불안했습니다. 당신이 ..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자작시] 자작시
      하나은행 통장 개설 이벤트 오늘 하루 보지 않기 닫기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