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시가론] 시조와 현대시

등록일 2003.08.30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I. 서론

II. 본론
(1) 구조상으로 살펴본 현대시조
① 고시조 형식의 계승
- <계곡> : 이병기
② 변형을 통한 시조의 새로운 형식
- <궁거워> : 최남선
- <면회>, <석류>, <옥잠화> : 조운
- <아지랑이> : 이영도
- <고무신> : 장순하
- <화랑소고(1)> : 송선영
(2) 내용상으로 살펴본 시조
① 자연이 담신 시조
- <난초(4)> : 이병기
- <매화> : 이호우
- <난> : 이영도
② 인간과 사랑이 담긴 시조
- <젖>, <비(2)> : 이병기
- <손주> : 이영도
- <봉선화> : 김상옥
(3) 현대시조의 문학사적 의의
- 시조는 과연 부흥해야하는가?

III. 결론

본문내용

1. 구조상으로 살펴본 현대시조

고시조뿐만 아니라 근대 이후의 시조시 역시, 초장이나 중장이 3·4·3(4)·4조로 짜여지고, 종장만은 초, 중장과 달리 절대치인 첫 3자가 오며 그 다음으로 5·4·3조로 구성된다. 그러나, 이같은 형식의 구조적인 특질을 이해하고 막상 창작된 작품을 대하면 여기에 정확히 맞아떨어지는 작품은 몇 작품이 되지 않는다. 오히려 이에 벗어난 형식으로 이루어진 것들이 더 많음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초·중·종장의 3·4조나 4·4조 또는, 3·5·4·3조의 자수율은 어디까지나 통계수치로서 이론상 골격이며, 실제는 한두 음절의 넘치고 모자란 차이가 나게 마련이다. 이러한 이론상의 골격은 오늘날의 시조에서 거의 예외없이 지켜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운율이나 음보율이 거의 지켜지는 반면 행을 배열하는 방법에 있어서는 많은 다양한 변형이 있어왔다. 가람 이병기처럼 옛시조의 행배열을 그대로 지켜 창작을 하는 시인도 많긴 하지만 이영도처럼 파격적인 행의 배열을 즐겨 창작하는 시인들도 많이 나타났다.

① 고시조 형식의 계승

청기와 두어 장을 법당에 이어 두고
앞뒤 비인 뜰엔 새도 날아 아니 오고
홈으로 내리는 물이 저나 저를 울린다

가람 이병기의 <계곡> 연시조 중의 한 수이다. 자수를 따져보면 '3·4·

참고 자료

이우재, 한춘섭 공저, [한국시조가사문학론], 복조리, 1992
정병욱, [한국시가문학의 탐구], 신구문화사, 1999
이호우, [이호우 시조집], 영웅출판사, 단기 4288년
한국여류문학인회, [한국대표문학전집4], 을유문화사, 1977
김상옥, [墨을 갈다가], 창작과비평사, 1984
이병기, [가람시조집], 정음사, 1973
이호우, [비가 오고 바람이 붑니다(休火山 편)], 중앙출판공사, 1968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현대시와 고전시 비교 리포트: 정지용의 '유리창'과 허난설헌의 '곡자' 3 페이지
    과거로부터 오늘날까지 사회 전반을 통틀어 많은 변화들이 있어왔다. 규범과 생활양식, 식습관, 오락 문화 등이 그러한 예에 해당한다. 그러나 자식에 대한 부모의 마음만큼은 과거나 오늘날이나 같을 것이다. 그러한 부모의 사랑이 시..
  • 현대시에 나타난 고전시가의 자연관 8 페이지
    1. 관조 (觀照)의 자연관 ☞ 관조란 시인의 주관적인 요소(감정, 생각)를 배제하고 자연을 있는 그대로 설명하듯이 표현하는 것을 의미한다. 산유화 - 김소월(金素月) 산에는 꽃 피네 꽃이 피네. ..
  • 현대시 고전시 비교분석 리포트 : —허전, 「고공가(雇工歌)」와 김수영, 「말」의 비교분석.. 4 페이지
    한국의 역사는 치열한 투쟁의 기록으로 이루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격동하는 시대의 울림은 한국 문학에 스며들었고, 한국 문학 역시 민중에게 마음의 위로이자 지침의 역할을 하며 역사의 움직임을 이끌었다. 이러한 문학과 역사..
  • [고전시가론] 향가와 현대시 13 페이지
    (1) 현대시에 나타난 향가 - 구조적 계승 : 한용운의 <님의 침묵> ▶▶ 위의 시는 현대시 <님의 침묵>이고 아래의 시는 향가 <찬기파랑가>이다. 몇 백년의 공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기하게도 두 시는 구조상 매우 많이 ..
  • 한국현대시에 나타난 고전시가의 자연관 13 페이지
    예나 지금이나 자연에 대한 관심에는 변함이 없다. 그것은 인간이 자연을 벗어나서는 절대 생존할 수 없는 존재이고, 자연과의 조화 속에서 더불어 살아가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우리 옛 선조들은 일찍부터 자연과 순응하고, 감흥하면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