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허준

등록일 2003.08.3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조선 한의학의 샛별' 어딘가 큰 인물을 말하는 것 같을 것이다. 나는 언제부턴가 허준을 좋아하게 되었다. 몇년전 인기리에 방영된 MBC의 허준, 아마도 이것 때문이 아니었을까? 그래서 나는 이 책을 읽게 되었을지도 모른다.

이 책은 처음부터 나의 흥미를 돋구어 주었다. 그 이유는 착함과 성실한 허준의 성격에 꼭 맞고, 또 그 다음 전개될 일이 처음 책을 펴서 1페이지, 2페이지 넘겨갈 때 마다 궁금했기 때문이다. 먼저, 허준은 천한 신분을 가진 천민이었다. 아버지가 원님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처음 난 이 책을 읽을 때 허준의 참을성에 감탄하였다. 아마 나 같으면 천한 신분이 싫어 원님인 아버지께 따졌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걸 참을 수 있는 허준이 더 좋아 보였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허준의 동의보감을 읽고 5페이지
    소설 동의보감은 과거로부터 내려온 당시 의학의 일부 비현실적인 이론 부분을 배격하고 실용성을 중요시하여 과학적 입장에서 당시 의학의 모든 지식을 정리한 조선시대 최고의 의서인 동의보감을 집필한 허준이라는 인물의 일대기를 보여주는 소설이다. 그러나 이 소설은 단순히 허준..
  • 허준의 잔등(소설비평) 3페이지
    두 손으로는 무겁게 짊어진 륙색의 들멧줄을 잡고, 땅에 떨어지다 붙은 듯한 과히 제쳐 쓴 모자를 쓰고 두툼한 훌렁훌렁한 호신 속에 망연히 서서 바라보는 나를 그는 어떻게 보았을까. 그는 두 사나이 사이에 벌어져가는 거리에 앞서 층일층 차에 앞서 가는 걸로만 보이게 하자..
  • [현대 문학] 잔 등 - 허준 2페이지
    이 작품은 해방 이 후 우리 등단의 많은 수를 차지하는 귀환 전재민 소설 중의 하나이다. 귀환 전재민 소설은 크게 중국에서 귀환하는 부류와 일본에서 귀환하는 부류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중국에 징병으로 끌려갔다가 돌아오는 상황을 그리고 있다. 이러한 전재민 ..
  • 허준과 윤리의 문제 (「잔등(殘燈)」을 중심으로) 30페이지
    이 글은「잔등(殘燈),(1946)을 중심으로 허준(許俊)의 소설을 읽으려는 것이다. 1945년 해방을 맞아 만주국의 수도 신경(新京)에서 서울을 향해 떠난 두 청년의 여정을 그린 소설「잔등」은 귀환의 문제를 다룬 것으로 읽힌다. 귀환이란 자신의 위치와 설 자리가 조정되..
  • 허준과 동의보감 5페이지
    ‘ 눈을 뜨시오~ ’ 동의보감... 그 말을 듣는 순간 난 TV에서 봤던 드라마 허준 의 주인공의 이 말이 떠올랐다. 허준 , 그가 어떤 인물이 길래 또 , 그가 쓴 동의보감은 어떤 책이 길래 수 백년 전에 쓰였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의학을 공부하는 사람들에..
  • [의학관련]`허준은 스승의 시신을 해부했을까?` 2페이지
    한때 의사들의 파업으로 많은 고통을 겪는 환자들의 이야기가 TV나 신문에 보도된적이 있었다. '꼭 저래야만 될까?' 하는 의문을 갖으며, '허준'의 시청률이 높다는데 공감을 갖는다. 허준이야말로 참다운 의사의 길을 가고 있기 때문이다.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가 되면..
  • 허준 잔등에 대해서 8페이지
    작가로서 그 이름이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은 허준(1910~?)허준, 평안북도 용천에서 태어나 남시에 있는 보통학교에 입학했다. 학교생활에 대한 적응이 익숙지 않았으며 학업을 포기할 지경이었으나 이때부터 문학에 흥미와 관심을 갖게 되었고 특히 소설에 관심이 많았다. 허..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독후감] 허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