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상문] '레미제라블'을 읽고

등록일 2003.08.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본문내용

'장발장'은 빅토르 위고가 쓴 세계적으로 유명한 소설이다. '장발장'의 원 제목은 '레미제라블'로 '비참한 사람들' 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이 책이 '장발장' 이라는 제목으로 더욱 더 잘 알려져 있다. 내가 책을 좋아하지 않던 초등학교 시절, 처음 끝가지 읽었던 동화책이 바로 이 '장발장'이었다.
'비참한 사람들' 이라는 제목과 같이 장발장은 비참한 생활을 경험한 사람이었다. 이 장발장의 이야기는 주인공인 장발장이 가난과 배고픔을 못 이겨 빵 한 조각을 훔치는 것으로 시작한다. 그는 그것으로 인해 19년간이나 감옥 생활을 하게 된다. 세월이 흘러 장발장은 석방되지만, 19년간의 감옥 생활과 사람들의 차가운 태도 때문에 그 자신의 마음도 이미 차갑게 굳어 버렸다. 그런 장발장은 미리엘 신부님의 친절에도 감사하지 못하고 촛대를 훔치는 배은망덕한 짓을 저지르고 만다. 하지만 미리엘 신부님의 깊은 사랑을 느끼고 장발장은 자신의 죄를 뉘우치게 된다. 훗날 장발장이 코제트를 비롯하여 주변 사람들에게 미리엘 신부님에게 받은 사랑을 더 증폭시켜 전해 주는 것으로 이야기는 끝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