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평] YMCA 야구단

등록일 2003.08.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2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상심의 시대 뚝심의 사람들 진심의 드라마

‘그들은 이길 수 있는가?’ 모든 스포츠영화가 던지는 공통된 질문은 이것이다. 제 아무리 소림사 무술의 달인인 주성치(<소림축구>)라도, 나비처럼 날아서 벌처럼 쏘는 알리(<알리>)라도, 아버지의 크리켓 재능을 물려받은 제스(<슈팅 라이크 베컴>)라도, 승리는 당연한 것이 아니다. 그들 앞에 놓인 장벽은 높고 몰아치는 눈보라는 매서우며 밀려드는 파도는 사납다. 조선 최초의 야구팀 YMCA야구단이 헤쳐갈 길도 그렇다. 나라는 기울어가고 세상은 종잡을 수 없게 뒤엉켰으며 선비는 지조를 잃었으니 시름에 젖은 백성들에게 남은 것은 무엇인가? 과거제도의 폐지로 암행어사의 꿈을 접은 젊은 선비 호창 앞에 떼구르르 공 하나가 굴러온 것은 그때부터 의미심장해진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