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포가는길

등록일 2003.08.28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간략히 1장으로 압축해서 쓴 리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소설은 고등학교 때 지문으로 많이 나와서 많이 익숙한 소설이다. 항상 지문으로 나오던 것만 보면서 줄거리를 익혔던 것이었는데, 전문을 다 읽기는 처음인 것 같다. 이 소설을 정독하면서 새삼 새로운 느낌으로 읽게 되었다.
먼저 이 소설의 줄거리를 살펴보면 대략 이렇다. 공사판을 떠돌아 다니는 영달은 넉 달 동안 머물러 있던 공사판의 공사가 중단되자 밥값을 떼어먹고 도망쳐 나온다. 어디로 갈까 망설이다가 정씨를 만나 동행이 된다. 정씨는 교도소에서 목공, 용접 등의 기술을 배우고 나와 영달이처럼 공사판을 떠돌아다니던 노동자인데, 그는 영달이와는 달리 고향인 삼포에 10년만에 가는 길이다. 딱히 갈 데 없는 영달은 일단 정씨와 동행하기로 한다. 그들은 찬샘이라는 마을에서 백화라는 색시가 도망을 쳤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술집 주인으로부터 그녀를 잡아오면 만 원을 내겠다는 제안을 받는다. 그들은 감천으로 행선을 바꾸어 가던 중에 그 백화를 만난다. 백화는 이제 겨우 스물두 살이지만 열여덟에 가출해서 수많은 술집을 전전해서인지 삼십이 훨씬 넘은 여자처럼 늙어 보이는 작부였다. 그들은 그녀의 신세가 측은하게 느껴져 동행이 된다. 그들은 눈이 쌓인 산골길을 함께 가다가 길가의 폐가에 들어가 잠시 몸을 녹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