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감상문]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등록일 2003.08.2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도움이 되시길...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책의 제목을 장식하고 있는 라임 오렌지 나무는 주인공인 제제의 아주 친한 친구이다. 제제는 주위 사람들 그리고 가족에게까지 말썽꾸러기라고 놀림을 받고 허구헌날 매만 맞았다. 심지어 악마라는 소리까지 들었다. 그러나 내가 본 제제는 정말 착한 아이이다. 세실리아 선생님을 위해 비어있는 꽃병에 꽃을 꽂아 드릴 줄 알았고, 아무도 어울려 주지 않는 도로 띨리아와 같이 밥을 나눠 먹을 줄 아는 천사같은 아이였다. 자신이 받은 사랑에 보답할 줄 아는 아이였고, 적어도 자신에게 주어진 일에는 나름대로 최선을 다할 줄 아는 아이였다.

어느 날 제제는 포루투갈 사람인 마누엘 발라다스라는 어른을 알게 되었다. 처음엔 그를 아주 많이 미워했는데 자신을 잘 보살펴 주자 제제는 그를 포루투가 라며 아주 잘 따랐다. 같이 집에도 놀러가고 낚시터에도 가고..그러나 그 기쁨도 잠시...제제의 뽀르투가는 기차 사고로 죽었다.

뽀르투가가 죽었다는 소식에 제제는 정신을 차리지 못할 만큼 마음 아파했고, 다시 회복하는 데에도 여러 날이 걸렸다. 그리고 오렌지 나무도 제제의 마음속에서 잘리고 말았다. 오렌지 나무도 처음으로 피운 꽃 한 송이로 그렇게 작별 인사를 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