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조사] 표본 위조의 생물학자 - 캄메리

등록일 2003.08.2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생활속의 과학이라는 교양과목에서 매주 제출하던 리포트중 하나였습니다. 길이 제한이 있어 2장으로 다 요약하느라 힘들었습니다 10점 만점을 받은 리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생물학에 있어서 진화론은 오늘날 널리 인정되고 있으며,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우리는 흔히 "진화론"하면 다아윈(1809-1882)을 떠올리게 되는데, 진화론에도 여러가지 다른 이론이 있으며, 다아윈 이전에도 진화론을 주장한 학자들이 꽤 있었다. 물론, 오늘날 정설로서 인정되는 것은 "자연도태설" 에 기반한 다아윈의 진화론이지만, "용불 용설"(用不用說)에 기반한 라마르크(1744-1829)의 진화 론도 옛날에는 만만치 않았다. 용불용설과 자연도태설의 가장 큰 차이는, "획득형질의 유전" 여부인데, 예를 들어 "기린의 목은 왜 길까?" 를 설명할 경우, 라마르크의 용불용설에서는 "기린은 높은 나무의 잎을 먹으려고 자꾸만 목을 길게 뽑았으므로 목이 길어졌을 것이다."라고 설명하는 반면, 다아윈의 자연도태설에서는 "기린의 목이 저절로 길어진 것이 아니라, 치열한 생존경쟁의 과정에서 목이 짧은 기린들은 도태된 반면, 목이 긴 기린들만이 살아 남아 세대를 거듭하면서 지금처럼 진화한 것이다." 라고 설명한다. 오늘날에는, 획득형질은 유전되지 않는다는 것이 정설이므로 라마르크의 학설을 믿는 사람은 별로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