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와 함께 한 화요일

등록일 2003.08.22 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책은 루게릭 병이라는 불치병에 걸린 노교수 모리와 그의 제자 미치가 매주 화요일마다 만나서 ‘인생의 의미’ 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임종을 맞고 미치는 교수님의 마지막 수업을 통해 새 인생을 산다는 내용이다. 사실 이 책을 처음 접했을 때는 속으로 은근히 ‘다른 사람들이 다 좋다는 책이라는데 어디 얼마나 좋은지 좀 보자’는 식으로 시작했었다. 그래서 이 책에서 모리 교수가 하는 말들을 보면서 ‘이런 말은 나도 하겠다’ 는 생각만 하고 그것을 적극적으로 내 삶에 대입해 생각해보려는 노력은 하지 않았었다. 그러나 생각을 좀 바꿔서 무언가 얻는 것이 있을 것이라고 믿고 천천히 음미하면서 읽어보았다. 그러다 보니 어느 순간 책에 점점 빠져들었고 모리 교수님의 말씀을 내 삶에 하나하나 대입하게 되면서 처음 종교를 접하면서 느꼈던 삶의 회개 같은 반성과 신을 영접하는 듯한, 새로 태어나는 느낌이 들었다.
우선 죽음에 대한 생각을 하게 하였다. 모리는 죽게 되리라는 것을 누구나 다 알지만 자기가 죽는다고는 아무도 믿지를 않는다고 말하면서 죽음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기를 바랬다. 그는 또한 죽으리란 걸 안다면 언제든 죽을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그렇게 하면 사는 동안 자기 삶에 적극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