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오세암'을 읽고

등록일 2003.08.2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줄거리 및 감상

이 글에 나온 길손이라는 아이가 죽어서 부처가 되었다. 이 곳이 오세암이라고 불린다.
난 처음에 오세암이라고 하여서 어느 연못일 거라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읽고 보니 오세암이란 길손이가 죽어서 부처가 된 곳을 부르는 말이었다. 길손이는 어려서 부모를 잃고 눈 먼 누나와 같이 사는 동생이다. 어느 날 떠돌이 생활을 하다가 어느 스님을 만났다. 길손이는 눈먼 누나에게 스님의 설명을 하였다. 대머리에다가 맛 없는 국 색깔 옷을 입은 스님이라고 설명했다. 스님은 허허 웃으면서 이름을 물어보았다. "저는 길손이구여 누나는 감이예요." 이렇게 말하였다. 감이라는 것은 눈을 감았다는 뜻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