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화상을 읽고

등록일 2003.08.20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람들은 누구나 ‘나는 누구인가’라는 생각을 한번쯤은 하게 될 것이다. 인생에서 내가 갖는 의미라든지 보람은 그 사람이 정체성을 가지고 생각의 큰 그릇을 가질 수 있는 발판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서정주의 ‘자화상’이라는 시는 스무살의 나의 가슴에 “이은영! 네 자화상을 그려봐?“ 라는 질의를 던졌다. 그리고 반 고흐 ‘자화상’의 살아 있는 눈빛이 생각났다. 나는 살아 있다. 스물 세해 동안 나를 키운 것이 팔할의 바람이라고 말했을 정도로 그의 가정은 따뜻하지 못했다. 그의 가정이 따뜻하지 못했던 것은 그가 살던 시대가 어둡고 추웠기 때문이다. 그는 그런 어렵고 힘든 환경을 자신의 운명이라 생각했고 그 속에서 자신의 원망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