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기] 국악박물관 관람기

등록일 2003.08.20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6월 15일 마지막 남은 시험을 끝내고 서둘러 마지막 리포트를 위해 서초동에 있는 국악 박물관에 다녀왔다. 박물관이 6시까지 한다기에 조금 늦기 않을까 걱정도 되었지만 그래도 서둘러 갔기에 일찍 박물관에 도착 할 수 있었다. 하루 전에 미리 교통과 약도등을 미리 알아 두어서 쉽게 길을 찾아 갈 수 있었다. 그 전에는 어디 있었는지 몰랐었는데 알고 보니 자주 지나가던 예술의 전당 바로 옆에 있었다. 박물관 건물은 꽤 크고 넓어 보였는데 건물에서 한국적인 멋이 물씬 풍기고 있었다. 그리고 입장료는 무료였다. 무척 마음에 들었다. 어쨌든 드디어 기대에 차 부푼 마음을 가다듬으며 박물관 안으로 들어갔다. 안으로 들어가자 넓은 홀이 나왔다. 역시 밖에서 보이듯이 상당히 넓은 공간이었는데, 토요일이라 그런지 별로 관람객이 없었다. 그래서 조용히 이곳저곳 천천히 관람할 수 있었다. 중앙홀에는 여러 악기들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궁중음악이나 제례음악에 주로 사용 되었던 여러 가지 종류의 북들과 편경이나 편종 등의 타악기들, 그리고 음악의 시작과 끝을 알리는 축과 어 등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몇몇 악기들은 악기소리와 연주곡 등도 들을 수 있어서 꽤 좋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