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기] 국악박물관 관람기

등록일 2003.08.20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6월 15일 마지막 남은 시험을 끝내고 서둘러 마지막 리포트를 위해 서초동에 있는 국악 박물관에 다녀왔다. 박물관이 6시까지 한다기에 조금 늦기 않을까 걱정도 되었지만 그래도 서둘러 갔기에 일찍 박물관에 도착 할 수 있었다. 하루 전에 미리 교통과 약도등을 미리 알아 두어서 쉽게 길을 찾아 갈 수 있었다. 그 전에는 어디 있었는지 몰랐었는데 알고 보니 자주 지나가던 예술의 전당 바로 옆에 있었다. 박물관 건물은 꽤 크고 넓어 보였는데 건물에서 한국적인 멋이 물씬 풍기고 있었다. 그리고 입장료는 무료였다. 무척 마음에 들었다. 어쨌든 드디어 기대에 차 부푼 마음을 가다듬으며 박물관 안으로 들어갔다. 안으로 들어가자 넓은 홀이 나왔다. 역시 밖에서 보이듯이 상당히 넓은 공간이었는데, 토요일이라 그런지 별로 관람객이 없었다. 그래서 조용히 이곳저곳 천천히 관람할 수 있었다. 중앙홀에는 여러 악기들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궁중음악이나 제례음악에 주로 사용 되었던 여러 가지 종류의 북들과 편경이나 편종 등의 타악기들, 그리고 음악의 시작과 끝을 알리는 축과 어 등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몇몇 악기들은 악기소리와 연주곡 등도 들을 수 있어서 꽤 좋았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한국음악] 국립 국악박물관을 다녀와서 3페이지
    방명록에 멋지게 이름을 남기고 박물관에 발을 들여 놓았다. 전시실에 들어가기에 앞서 외부에 전시 되어있는 악기들을 돌아보면서 몇 가지 재밌는 점을 발견하게 되었다. 첫째로는 국악기에 동물 모양이 많이 조각 되어 있다는 것이다...
  • [견학문] 국악박물관견학문 2페이지
    국립국악원은 문화관광부 소속기관으로 전통예술을 보존 계승하기 위한 전속예술단과 각종 공연진흥, 교육진흥 및 지원임무 등을 수행하는 행정부서, 한국음악학 정립의 사명을 수행하고 있는 국악연구실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국립국악원은 ..
  • 국악감상문 4페이지
    처음 접하는 악기에는 노도, 뇌도, 영도가 있었는데 통을 흔들면 거기에 달린 끈이 움직이며 통을 쳐 소리를 내는데 또다른 신선한 연주법이었다. 수공후라는 악기는 서양의 하프와 비슷하게 생겼는데 참 소리가 아름다울 것 같았지만 ..
  • [문화유산의 이해] 국악박물관 (사진) 2페이지
    <뇌고(雷鼓)> 타악기의 하나로 조선조부터 사용되었다. 도토리 모양의 북 여섯 개를 이어서 연결해 놓은 모양으로 북통에는 검은색이 칠해서 있다. 제사에 쓰이는 악기에만 이같이 칠했다. 뇌도와 함께 환단(壇)과 풍운뇌우(風雲雷..
  • [박물관견학]국악박물관을 다녀와서. 2페이지
    본문중... 중앙홀에 들어서자마자 악기들이보였고, 계단을 올라가 복도를 따라 걸으면서 다른 악기들과 탈춤, 무용, 정가, 민요들에 관한 글들과 사진들이 보였다. 먼저 삭고와 응고라는 아주 낯선 악기들이 보였다. 둘다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