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문화론] 대중문화 옹호론

등록일 2003.08.16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Ⅰ. 대중문화의 오락성(저질성)은 오늘날만의 일은 아니다.

Ⅱ. 대중매체(대중문화)가 독일을 전체주의로 몰고 간 것은 결코 아니다.

Ⅲ. 유용한 대중문화 vs 이를 외면하는 혹평가

Ⅳ. 미래의 미국 대중문화에 관한 긍정적인 시각의 필요성

본문내용

Ⅰ. 대중문화의 오락성(저질성)은 오늘날만의 일은 아니다.

◁ BC 5세기 소크라테스의 언사와 오늘날의 대중문화 혹평가
o 소크라테스, “ 우리 젊은이들은 사치를 너무 좋아한다.... 버릇이 없고 권위를 무시한다..... 어른을 공경하지 않으며.... 부모의 말을 듣지 않고.... 선생 앞에서 횡포를 부린다.”
o 대중문화 혹평가, “ 최후의 심판의 날이 확실히 가까워졌다, 그렇지 않다면 어찌 일반대중이 그런 저속한(kitsch)을 탐하고 그것이 자양분이라고 현혹되기까지 하는가?”
⇒ 그렇다면 대중매체가 없어진다면 예술적 생활의 수준이 정말 향상될 것인가?

◁ 그렇지 않다. - 과거 유럽사의 저속하고도 오락적인(잔인한) 문화
o 과거 어떤 역사에도 위대한 예술, 사상, 음악들이 모든 사람에게 받아들여졌던 나라는 결코 없다.
문화의 요람지인 유럽에서조차 현재 미국의 수준보다 16-18세기에 훨씬 발전했다고 과연 단정할 수 있는가?
o 미국문화를 혹평하는 외래 지향적 비평가들은 마치 과거 시대의 사람들이 대부분 레오나르노 다빈치처럼 우수한 인물이라고 평가하는 것 같다. 그 중에서도 특히, T.S. Eliot
o 엘리엇의 안식처인 영국에서는 거의 700년 동안이나 잔인하고도 비인간적인 ‘곰놀리기 놀이’(개를 시켜 곰을 괴롭히는 놀리)가 지속된 사실에 주목해야 할 것이다. 또 엘리자베스의 황금시대에 동물들(조랑말, 원숭이, 개)을 이용한 놀이들... 이런 놀이들은 오늘날과 같이 대부분 오락을 즐기는 일요일이었다.
⇒ 오늘날의 비판자들은 과거의 이러한 사실에 대해서 기억하고 싶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현재의 병적인 만화의 내용도 그 과거의 놀이만큼은 못하다.



◁ 대중문화의 부정적인 측면은 과거사에 비해 그리 충격적인 일은 아니다.
o 대중문화에 부분적으로 비인간적인 또 추악한 면이 있는 것에는 변론의 여지가 없지만, 모든 문명의 시대에는 대중의 무지와 불안을 악용한 인간 부류가 있었다는 사실을 안다면, 오늘날 그러한 사람들이 있다고 해서 우리가 그렇게 충격 받을 필요는 없다.
o 로마의 풍자시인 Juvenal이, “건전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을 주창하던 그 시절에도 5,000쌍에 리는 격투 사들을 오락이라는 이름으로 사망케 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