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감상문] `소년의 비애`를 읽고

등록일 2003.08.1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줄거리
<소년의 비애> 내용 정리
등장 인물
문호와 문해의 성격
<소년의 비애> 이해하기
<소년의 비애> 나타난 문호와 춘원의 문학관
비운의 지식인 춘원 이광수 (李光洙, 1892-1950?)
이광수의 친일 행적

본문내용

1917년 《청춘(靑春)》지 8호에 발표된 그의 본격적인 단편문학의 처녀작인 동시에 한국 최초의 근대소설로 평가되는 작품이다. 국한문(國漢文) 혼용으로 쓰여진 이 소설은 구성이나 표현이 아직도 미숙하고 그 주제도 선명하지 못하지만 신소설이 가진 줄거리 위주의 소설을 부정하고 권선징악적인 요소를 극복하였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며, 인간의 내면세계를 추구한 면에서 근대소설의 길을 연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 줄거리
문호는 여러 누이와 종매들 가운데에서 난수를 가장 사랑한다. 난수는 사랑스럽고 얌전할 뿐 아니라 남다른 재주를 가지고 있었다. 16세가 되자 난수는 어느 부잣집 아들과 약혼하였다. 신랑이 되는 사람은 논어 한 줄을 사흘 걸려서도 못 외우는, 모자라는 사람이라는 말을 듣고 문호는 못내 실망하여 슬퍼하였다. 문호는 이를 안타까워하며 계부에게 난수의 약혼을 파하고 서울로 보내 공부시키라고 권유한다.
그러나 계부는 양반 집 체면상 그럴 수 없다고 하고 난수 역시 부모의 뜻을 어길 수 없다고 하였다.
혼인날 난수는 문호의 어깨에 기대어 한없이 울었다. 난수가 혼인한 다음날 문호는 죽은 쇠눈깔 같은 난수 신랑의 눈을 보고 구역질이 날 정도로 환멸을 느낀다. 저런 사람이 난수의 배필이라 생각하니 저절로 탄식이 나왔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이광수 <소년의 비애> 감상문 2페이지
    1924년 이광수는 동아일보에 5회에 걸쳐 ‘민족적 경륜’을 발표하여 사회적으로 파문을 일으킨다. 그는 실력을 양성하고 ‘무지몽매함’으로부터 벗어나는 것이 독립에 선행되어야 할 과제라고 지적하고 권위와 관습이라는 이름하에 자행되던 폭력을 적극적으로 비판하였으며 이를 방..
  • 이광수의 <소년의 비애> 연구 6페이지
    Ⅰ. 들어가며 작품 <소년의 비애>는 1917년 6월, 《청춘》 제8호에 발표된 단편소설이다. 여기서는 이광수의 초기 단편인 <소년의 비애>를 대상으로 삼아, 주제와 문체 그리고 가치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다. 작품의 주인공이 곧 이광수 자신이라 말할 수 있는1) 그의..
  • 이광수 <소년의 비애> 연구 5페이지
    Ⅲ. <소년의 비애>는 ‘어떻게’ 이야기하고 있는가 여기서는 구성상의 측면, 문체적 측면, 표현기법의 측면으로 나누어 살펴보도록 하겠다. 첫째, 구성상의 측면에서 볼 때, 아직 완숙된 근대 소설이라고 보기에는 미흡한 점이 몇 가지 있다. 구성의 측면에서 볼 때 다..
  • 이광수의 소년의 비애 독후감 1페이지
    다른 어떤 이광수의 작품 제목보다 이 책의 제목이 더 끌려 책에 대한 기대가 컸었다. 하지만 나는 이 책을 읽는 동안 정말 화가 나고, 왜 옛날 사람들은 다 하나 같이 바보 같았는지 이해 할 수 없었다. 자신의 체면 때문에, 힘든 것보다는 편안한 것이 좋기 때문에, 무..
  • <소년의 비애>를 읽고 1페이지
    감정적인 문호와 냉정하고 이지적인 문해는 사촌간으로 ,문호는 총명한 사촌여동생 난수를 특히 더 사랑한다.문호와 난수는 순수문학을 사랑하는데 문호는 난수의 재능을 알아보고 공부시키기를 바란다.난수의 부모는 체면 때문에 할 수 없이 부잣집 아들이지만 바보인 남자와 난수를 ..
  • 소설 독후감(화수분,소년의 비애,불신시대,지하촌, 공진회) 15페이지
    화수분작가 전영택 본관 담양(潭陽). 호 추호(秋湖)․늘봄. 평양(平壤) 출생. 평양 대성학교(大成學校)를 중퇴하고, 일본 아오야마[靑山]학원 신학부를 졸업하였다. 1930년 도미, 버클리의 퍼시픽신학교를 수료하고 귀국하여 교회 목사, 《기독신문》 주간, 성경학교 등에..
  • 소년의 눈물을 읽고 8페이지
    내가 '재일 조선인'의 존재에 대해 자각하기 시작한 것은 언제였던가. 짐작건데, <김의 전쟁>을 보고 나서가 아니었을까 싶다. 1968년, “조센진, 더러운 돼지새끼, 웃기는 소리 마라” 하는 말을 잘도 지껄이는 야꾸자 둘을 총으로 갈겨버리고 31년 동안 복역했다는 재..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독서감상문] `소년의 비애`를 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