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술이 유럽사회에 준 영향과 우리 나라와의 차이

등록일 2003.08.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간과 동물의 가장 큰 차이는 언어의 유무이다. 언어를 통해서 인간은 문명을 시작할 수 있었고, 선사시대에서 역사시대로 넘어가기 위해서 다시 한번 인간은 문자를 만들어 내었다. 문자가 발명되기 전까지는 인간은 음성이나 몸짓을 통해서 의사전달을 하여야 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들은 시간적, 공간적 제약을 극복할 수 없었다. 문자의 사용은 기존에 음성을 통해서 전해져야만 했던 지식을 이제는 문자라는 그 무엇보다 효과적인 매개체를 통해 그 어떤 제약도 없이 발신자와 수신자를 연결해 줄 수 있었다. 또 선형성과 인과관계를 인식하고 역사의식을 갖게 함으로써 인간이 좀 더 논리적으로 사고하는데 큰 영향을 주었다.
하지만 분명 문자라는 것은 역사적으로 어느 시점까지는 귀족층이나 일부 특권층만이 향유할 수 있는 문화였으며, 그들의 강력한 지지기반이자 통치수단이었다. 그런 문자가 대중에게 보편화되기 위해서는 종이와 인쇄술의 발명이라는 두 가지 조건이 필요했었다.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종이와 인쇄술은 동양에서 시작되었으며 이슬람을 거쳐 유럽에까지 전파되었다. 하지만 동양에서와는 다르게 서양의 구텐베르크의 인쇄술 발명은 유럽사회 전역에 엄청난 영향을 주었다. 구텐베르크가 최초로 인쇄한 42줄의 성서는 단순히 한 서적의 출판이 아닌 서양의 인문, 과학분야의 발전과 종교개혁을 불러온 역사적인 사건이었던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