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중앙박물관-여행감상문

등록일 2003.08.1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많은 도움 되실겁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학교에서 기행문을 레포트로 제출 할 일이 있어 고심한 끝에 중앙 박물관을 견학하게 되었다. 멋드러진 장식에 형형색색의 유물들은 보고있노라면 나도 모르게 감탄이 나오곤 하였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신라라고 하면 먼저 왕관이 머리에 떠오를 것이다. 전시된 왕관들을 보면 금은 그 노란색이 모두 바라지고 은은 퇴색되어 꺼멓게 된 것들이 많았다. 세련미니 우아함이니 모두 그렇게 말하지만 처음엔 그 초라한 왕관을 보고 전혀 그 말들의 의미를 이해할 수 없었다. 그러나 아직도 변하지 않은 일부분에서 천체를 보고 그 전체 왕관을 맵시있게 쓰고 있는 아름다운 왕비를 상상하니 가슴을 찌릿찌릿하게하는 감동을 느낄 수 있었다. 그것이 사람들이 말하는 신라 왕관의 멋과 아름다움일까. 그 왕관들의 모습은 기억나지 않지만 그 때의 그 경이로움은 아직도 기억된다. 전시실은 선사실로 구석기, 신석기, 청동기, 초기철기시대의 유물이 전시되어 있고, 차례대로 원삼국실은 기원전후부터 서기300년까지의 삼한시대 유물이, 고구려실은 태왕릉, 쌍영총 출토유물등 고구려의 대표적 유물이, 백제실은 몽촌토성, 무령왕릉, 부소산성 출토유물등 백제 유물이, 가야실은 지산덩, 복천동, 옥전동 고분군 출토유물등 가야유물이, 신라실은 황남대총, 금평총 출토금관등 삼국시대 신라유물이 전시되어 있다. 그곳에서 본것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굽은옥 장식이다. 왕관의 옥장식이나 허리띠의 옥장식을 보면 한결같이 모두 굽어 있다. 마치 태아(胎兒)를 연상케 하는 모습들이 었다. 그래서 혹시 그 굽은옥은 장식적 목적뿐만이 아니라 주술적인 목적도 있지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어쨌건 그 굽은옥은 오래된 티가 많이 났지만 꾀나 이쁘장하게 보였다.
신라실에는 왕관이나 그와 비슷한 금붙이만 전시되어 있었던 것 같다. 하기야 신라의 유물이 출토되는 곳은 대부분 왕이나 귀족들의 큰 무덤이니 그럴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조그만 신라 서민의 집터나 무덤은 아예 발견 되지도 않나 보다. 사실 신라의 문화를 이해하려면 그 시대 서민들의 생활문화를 아는것이 궁중문화나 귀족문화를 아는것 보다 옳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런 유물은 많지 않았기 때문에 궁중,귀족 문화를 통해서 서민들의 생활문화를 간접적으로 엿 봐야 했다. 그러나 그것은 쉬운일이 아니었다. 우선은 내게 이렇다할 문화재에 대한 지식이 없었고 또 보이는 유물들도 모두 장식적인 것들이 대부분이어서 생활모습을 추론하기란 거의 불가능 했다. 그러나 솥뚜껑이나 그릇에 세겨져있는 그림이나 혹은 장식으로 붙어 있는 토우들을 보고 흐릿하게나마 신라인들의, 특히 나와 같은 서민들의 생활문화를 알 수 있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국립 중앙 박물관 관람 후기 2페이지
    2006년 5월 11일 목요일. 수업이 일찍 마치는 날이라 친구들과 함께 박물관 대장정을 하기로 했다. 대장정이라고 하기엔 너무도 가까운 거리였지만 한양대 캠퍼스에서 왕십리까지만의 범위를 사는 나에게 서울안의 다른 곳을 찾는다..
  • 국립중앙박물관 환경의 음향과 빛에 관한 조사ppt 21페이지
    국립중앙박물관의 역사의 길은 자연채광을 도입하였다. 넓은 홀 공간에서 전시실로 진입할 때 극적 분위기 반전을 꾀할 수 있다. 환경적인 측면에서 조명에너지가 차지하는 조명부하를 줄일 수 있다. 한 건물의 에너지소비량 중, 조..
  • 국립중앙박물관 분석과 비평 20페이지
    새로운 국립중앙박물관이 용산에 위치하게 된 것은 단순히 서울 내에서 얻을 수 있는 부지의 문제뿐만이 아니라, 미군기지에 의해 변질된 문화적 정체성 혹은 상처의 탈피로서의 선택으로도 나름대로 탁월한 선택이라고 말할 수 있다. ..
  • 국립중앙박물관을 다녀와서 쓴 보고서 13페이지
    선사시대 구석기 시대는 인류가 도구를 만들고 불을 이용하기 시작하면서 이루어낸 최초의 문화 단계이다. 한반도에 인류가 살기 시작한것은 약 70만년 전으로 사냥과 채집 생활을 하였으며 식량이 풍부한 곳을 찾아 옮겨 다니..
  • 국립중앙박물관 보고서 5페이지
    도자기를 시대별로 정리해 보자면 가장 먼저 신석기시대의 토기이다. 토기는 1만 년 전 인간이 진흙을 구우면 단단해진다는 화학적 변화를 깨닫고 만든 최초의 발명품이다. 토기는 흙으로 빚은 그릇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감상문] 중앙박물관-여행감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