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네상스

등록일 2003.08.11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1세기의 10여년이 끝남과 동시에 이탈리아 시민 공화국들은 그들의 독특한 정치세계가 처음으로 발전하기 시작했다. 그 당시 몇몇의 북부 공동체들은 공동체를 책임지고 있으면서 제국의 영주이기도 한 교황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 스스로 집정관을 임명하고 최고의 사법권한을 부여하였다. 이것은 1085년 피사에서(처음으로 기록된 실례), 1100년 전에 밀란, 제노아 그리고 아레쪼, 1140년 까지 볼로그나, 파두아 그리고 시에나에서 발생했다. 12세기 후반 동안 더욱더 중요한 발전이 일어났다. 집정관은 차츰 그들이 행정뿐만 아니라 사법적인 일에 최고권의 권력 또는 potesta's 때문에 불려진 podesta' 로 알려진 공무원들에 의한 평의회 의장들을 중심으로 지배되는 정부 형태로 대체된다. 이러한 체계는 1170년대까지(쯤) 파우다에, 1180년대에 밀란 그리고 세기 말까지 플로렌스, 피사, 시에나, 아레쪼에 자리잡는다. 13세기 중반, 롬바르디와 투스카니의 많은 선두 공동체들은 쓰여진 헌법에 보장된 그들의 선거, 자치협정과 함께 독립된 도시국가로서의 지위를 앞서 취득한다. 서유럽의 영지와 군주제도가 한창일 때, 이러한 발전들은 물론 엄청난 정도의 것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