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덤불속을 읽고...

등록일 2003.07.30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덤불속에서 과연 무슨일이 있었는지를 ,그리고 범인이 누군지 밝히는 색다른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범행 흉기는 무엇인가? 칼이다. 그 칼이 여자의 단도 일 수 도 있고, 도둑의 칼일 수 도 있다. 여기서 처음 시체를 발견한 나무꾼의 말을 생각해보자. "단칼이라고는 하나 가슴팍의 상처인지라......" 그리고 나무꾼은 그 곳에 밧줄과 빗이 있다 말을 했다. 이중 빗을 기억하고 있자. 아무튼 나무꾼은 단칼이란 말을 했다. 즉 현장에는 단도가 있었던 것이다. 여자의 단도가 말이다. (나무꾼이 상처만으로 칼의 모양을 알아보기는 힘이 들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범행흉기는 단도인 것이다. 그러면 도둑의 증언은 어찌된 것인가? 자신과 칼로 대결을 했다하는데 말이다. 혹시 그 칼이 작은 칼 이였을 경우는? 아주 희박하다. 왜냐하면 여인의 어머니의 증언에 따르면 남자는 무사라고 했다. 우리가 잘 알 듯이 무사는 긴 검을 가지고 다닌다. 아무튼 도둑은 그와 맞서지 않았다. 그건 흉기가 말을 해주고 있다. 또한 그는 부부를 유인하여 남자의 아내를 겁탈하고 남자의 칼과 활 등을 가지고 간 것은 맞지만 그는 남자를 죽이지 않았다.
여자의 증언대로 여자가 죽인 것일까? 여기서 빗 이야기를 해야할 것 같다. 그 빗에 대해 이야기한 사람은 나무꾼밖에 없다. 아무도 그 빗을 신경 쓰지 않았다. 왜냐하면 그것은 마지막에 그 사내 옆에 있었던 사람을 암시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빗은 여자의 소품으로 생각한다. 여기서 볼 땐 그 용도가 적갈색 말을 빗어줄 때 쓴다면 여인의 것이 틀림없다. 결국 여인은 죽은 남편 옆에 마지막에 있었던 것이다. 그럼 여인이 범인인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