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체스네 아이들

등록일 2003.07.28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가난은 나랏님도 구제 못한다” 우리 나라 속담 중 하나이다. 삼한시대부터 조선까지 나랏님은 전능한 존재의 대표격으로 일컬어졌다. 원하는 것들은 언제 어디서건 이룰 수 있는 위치에 있건만 가난만은 전능한 존재조차도 어찌할 수 없다는, 가난의 멍에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이다. 흔히들 가난이란 개인의 노력에 의해 극복되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어떤 계기로건 가난에 편입되면 그 굴레에서 벗어나기가 쉽지 않다.

어느 누구도 불만을 가지지 않는 절대적 평등 상태가 구현되지 않는 한 가난이란 언제나 건강한 사회의 암적 존재로 자리잡아 왔고 그러한 빈곤에 대한 논의는 끊이지 않았다. 롤스의 ‘정의론’, 마르크스의 ‘자본론’등 유명한 사회과학서적에서도 빈곤은 단골 손님같은 주제였다. 또 역사적으로 사회 변혁의 시작에는 경제적 불평등 - 가난 - 이 주된 원인 중 한 자락을 차지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