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학,생명과학] 인체신비에 관하여, 인체의 일급비밀(감상문)

등록일 2003.07.25 | 최종수정일 2015.09.08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5,000원

소개글

비싼만큼 멋진 자료가 될것입니다.

목차

인체의 일급 비밀

1 씹으면 씹을수록 머리가 좋아진다
제 2장 잠은 백약의 으뜸
제 3장 수면은 10분이면 충분하다?
제 4장 자면서 유령을 보거나....
제 5장 방향감각이 둔한 것은 여자라는 증거
제 6장 혀에서만 맛을 느끼는 걸까
제 7장 이에도 급소가 있다.
제 8장 사람에게는 수염이 없다.
제 9장 파푸아뉴기니 사람의 장
제 10장 배꼽 뒤에 뇌가 있다
제 11장 현대인의 발이 변하고 있다.
제 12장 대변이야기
제 13장 술꾼은 장수한다.
제 14장 병이 나면 몸이 빛난다.
제 15장 불로불사도 꿈이 아니다.
제 16장 진화는 전염병의 산물이다.
제 17장 1000명 중 한 명은 초남성.
제 18장 태어난 달로 기질과 체질이 결정된다.
제 19장 인류가 변하고 있다.

본문내용

단단한 것을 먹은 쥐의 머리가 좋아진다면?
순종인 같은 양친에게서 태어나 생후 3주 째에 젖을 뗀 쥐를 두 집단으로 나누고, 성 성숙기에 달하는 8주까지의 5주 동안 단단한 먹이와 부드러운 먹이를 각각 주어 기른다. 한쪽은 분말 상태이고 한쪽은 사람이 씹기에도 힘들 정도의 단단한 먹이였다.

사람이나 동물이 자는 것은 잠을 불러오는 특수한 물질이 몸 속에서 작용하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온 이후, 각국의 수면 과학자들 사이에서는 수면 물질의 발견이 큰 연구과제가 되었다. 지금까지 수면 촉진 물질이라고 불리는 수면 물질이 몇 가지 발견되었다. 일본에서 발견된 수면 촉진 물질 'SPS'도 그중 하나이다.

메디스의 『수면 혁명』이라는 책을 보면 수면은 진화의 흔적이며, 인간에게 있어서 잠은 무용지물이라고 할 정도로 해가 많다고 주장하고 있다. 잠을 자지 않아도 인간에게 아무런 해도 가져오지 않는다는 증거로 하루 평균 49분밖에 자지 않는 여성을 예로 들었다. 수면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뇌를 이해해야하는 데 이것이 보통 문제가 아니다. 더구나 수면은 대부분의 동물에게서 공통으로 보이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종에 따라서 상당한 차이가 난다. 또한, 일반적으로 알려진 렘과 논렘이라는 두 가지의 수면 태도 기존에 생각되어 온 것만큼 단순하지 않고, 더욱 복잡한 현상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래서 최근에는 렘이나 렘이라는 단어보다는 점차 동적인 수면과 정적인 수면이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
............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