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루 거스너와 IBM 부활의 신화(루이스 V 거스너)

등록일 2003.07.24 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IBM 부활의 신화 루 거스너와 거대한 공룡 IBM이 부활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루 거스너와 IBM 부활의 신화를 읽고 쓴 요약형 레포트 입니다.

목차

루 거스너와 IBM 부활의 신화(루이스 V 거스너)

I. IBM의 부활을 선포하다.
II. 루 거스너와 IBM의 운명적 만남
III. 누가 우리를 공룡이라 부르는가
IV. 루 거스너의 사람들
V. '루 거스너의 IBM'

본문내용

IBM의 CEO로 취임한 지 6개월이 지난 1993년 가을, 거스너는 IBM의 각 사업장을 돌아보며 직원들을 격려해 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 동안 그는 IBM의 기업 문화를 좀더 빠르고 경쟁력 있는 것으로 바꾸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오면서 길고도 고통스러운 밤은 이제 곧 끝날 것이라고 임직원들에게 말해 왔다.
현장 직원들과의 만남에서 거스너가 강조했던 것은 IBM의 거대한 규모와 자산이 얼마나 큰 강점인지 잊지 말라는 것과, 제안할 것이 있으면 중간 관리자를 거치지 말고 최고 경영진에게 직접 해 달라는 것, 그리고 어떤 일을 책임지고 수행하려는 사람이 없으면 과감히 나서서 그 일을 맡아 달라는 것 등이었다. “저는 앞으로도 계속 여러분들에게 생각하는 방식을 바꿔 달라고 요구할 것입니다.”라고 거스너는 말했다.
거스너는 IBM에서 오랫동안 일해 오면서 관료주의가 철저하게 몸에 밴 간부들과 싸워 이겨야만 했다. 우선 그는 모든 종류의 보고서는 열 장을 넘기지 말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그처럼 간단하게 핵심만 요약된 보고서를 만드는 일은 부장급 간부들에게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들은 각종 그래프와 표가 잔뜩 들어 있는 두꺼운 보고서를 만든 후 회의실 불을 끄고 프로젝터를 이용해 설명하는 것에 익숙해 있었기 때문이다. 거스너는 본사 내에서는 프로젝터를 사용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거스너는 IBM으로부터 월급을 받는 사람들 모두에게 합리적인 수준의 임금을 제시하려는 시도를 포기하지 않았다. 그리고 회사의 이익 창출에 더 많은 기여를 유도하는 새로운 고과 제도를 도입했다. 평가 기준은 더 까다로워졌지만 일단 그 기준을 넘기면 훨씬 더 많은 보상이 주어졌다.

참고 자료

더그 가 저작의 "루 거스너와 IBM 부활의 신화"
루이스 거스너의 "코끼리를 춤추게 하라"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