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김승옥(서울 1964년 겨울)

등록일 2003.07.22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목차

Ⅰ. 들어가며

Ⅱ. 1964년 겨울, 서울 그리고 자본주의적 근대화
1. 1964년과 자본주의적 근대화 - 소통의 단절, 사물화, 돈
2. 도시 공간으로서의 서울과 자본주의적 근대화 - 만보객의 시선
3. 1964년 - 서울 - 자본주의적 근대화 : 변증법적 고찰

Ⅲ. 나 가 며

본문내용

'지금, 여기'를 살아가는 인간은 자신이 속한 시대와 공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시간과 공간의 축에 점 찍혀진 인간이란 좌표는 시간축과 공간축의 변화에 의해 다양한 스펙트럼을 그리며 변화해간다. 그러나 시간과 공간의 테두리 안에서 그려지는 인간 삶의 궤적은 결코 평면적이지 않다. '지금'과 '여기'를 관통하여 흐르는 시대의 에피스테메가 또 다른 축을 구성하면서 인간의 삶을 조직해내기 때문이다. 시간의 축과 공간의 축 그리고 에피스테메의 축에 의해 형성되는 현실공간의 자장 속에서 인간의 생은 입체적이고 역동적으로 흘러간다.
...........................................................
한국의 60년대는 50년대와의 결별로부터 출발한다. 그러한 결별은 50년대를 읽어 내려가는데 핵심어였던 전쟁에 대한 성찰로부터 시작한다. 분단과 한국전쟁이 빚어낸 상처와 후유증을 극복하고자 하는 노력은 이전과는 다른 삶에 대한 의지의 표현이자 희망의 몸짓이었다. 그러한 노력은 이승만 정권의 모순과 부패에 저항한 4·19 혁명으로 가시화되었지만 박정희가 일으킨 5·16 군사 쿠데타는 '미완의 혁명'이었던 4·19 혁명의 정신을 전유하였다. 5·16 쿠데타로 권력을 잡은 박정희 정권은 '선성장 후분배'의 원칙 아래 경제성장주의 노선을 채택하였고 이에 따라 한국 사회는 자본주의적 근대화의 길에 접어들게 되었다. 여기가 바로 김승옥의 소설『서울 1964년 겨울』이 접해있는 지점이다. 1960년대 중반, 네온싸인이 명멸하는 도시의 공간 그리고 자본주의적 근대화라는 에피스테메의 세 축이 이루어내는 현실은 소통의 고리를 잃어버리고 '익명의 섬'으로 떠도는 인간들을 창출해 낸 것이다.

참고 자료

김승옥,『김승옥 소설전집 - 제 1권 단편소설』, 문학동네, 1995
천정환,「김승옥 소설에 나타난 근대화의 문제」『한국 현대 문학의 근대성 탐구』, 문학사와 비평연구회, 새미, 2000
하정일,「주체성의 복원과 성찰의 서사」『1960년대 문학 연구』, 민족문학사연구소 현대문학분과, 깊은샘, 1998
이호규,『1960년대 소설 연구 - 일상, 주체생산, 그리고 자유』, 새미, 2001
김명석,『한국소설과 근대적 일상의 경험』, 새미, 2002
신명직,『모던ㅽㅗ이, 京城을 거닐다 : 만문만화로 보는 근대의 얼굴』, 현실문화연구, 2003
이진경,『맑스주의와 근대성』, 문화과학사, 1997
박태호,『근대주체와 식민지 규율권력』, 문화과학사, 1998
마이크 새비지·알랜 와드,『자본주의 도시와 근대성』, 김왕배·박세훈 역, 한울, 1996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