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경을 읽고

등록일 2003.07.2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처럼 우리의 몸이 이미 어떤 것이 편리한 지를 알고있다. '노자'의 말처럼 두 손과 두 발을 그냥 둔 채 무작정 물 흐르듯이 살수는 없다. 모순되지만 자연을 개발하는 것도, 그냥 두는 것도 궁극적으로는 인간을 위한 것이다. 그래서 나는 바쁜 현대 사회에서 여유를 가지고 돌아볼 수 있는 노자의 사상도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몸의 편리를 가져다 준 현대 사회의 개발에도 중요성은 있다고 생각한다. 예전처럼 다시 돌아가 살수는 없다. 하지만 무작정 개발만을 할 수도 없다. 이제는 '우리만을 위한'개발이 아닌 '모든 것을 위한'개발이 이루어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