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감상문] 레드 바이올린을 보고

등록일 2003.07.2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스트라디바리우스, 과르네리, 과다니니 등은 연주자들에게는 꿈의 악기로 여겨지는 명기들이다.
명품의 대명사로 불리는 스트라디바리우스는 이탈리아의 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우스(1644~1737)가 만든 현악기들. 악기를 만들기에 적합한 기후인 크레모나에서 태어난 그는 당시 가장 유명한 제작자 니콜로 아마티의 견습공을 지낸 후 자립한다.
스트라디바리우스 가문이 원래부터 악기제조로 유명했지만 빛을 발하기 시작한 것은 안토니오가 등장하면서부터다.
스트라디바리우스에 찬사를 보내는 이유는 완벽한 공명을 이뤄내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업을 이어간 두 명의 자식에게도 알려 주지 않았다는 제작비법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인간의 피를 발랐다는 영화 ‘레드 바이올린’의 설정처럼 도료가 특이했다는 주장도 있고 재질이나 형태가 특이하다는 등 여러 가지 분석이 나오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정확한 이유를 찾아내지는 못하고 있다.
스트라디바리우스를 구별할 수 있는 것은 단순히 소리뿐 아니다. 내부를뜯어보면은 마감이 단정하고 수리를 해도 정교하게 처리해 겉면과 다를 바가 없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