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과 시] 시대에 맞서는 시의식과 언어 ; 신동엽의 시론과 시

등록일 2003.07.17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신동엽의 세계인식
2.신동엽의 역사의식
3.신동엽의 한국 역사의 인식
4.마치며

본문내용

신동엽에게 있어 그 갈아엎음의 희망은 4.19혁명에 의하여 확인되는 새로운 역사변혁의 주체에게서 찾아진다. <껍데기는 가라>, <4월은 갈아엎는 달> 등의 시들에서 보듯 신동엽은 역사변혁의 가능성을 4.19혁명에서 찾고 있다. 그에게 '향그러운 흙가슴'만 남고 모든 쇠붙이, 모든 껍데기는 가라는 절규와 '출렁이는 네 가슴'만 남기고 모든 것을 갈아엎고자 하는 의지를 가능케 한 것이 4.19혁명이었다. 껍데기, 쇠붙이, 부패, 향락 등 우리 역사의 불구성을 이루는 부정적 가치들을 갈아엎음으로써 비단처럼 물결칠 푸른 보리밭의 대지를 가꾸어 나갈 수 있다. 신동엽이 발견한 역사변혁의 주체는 "죽지 않고 살아 있었구나 / 우리들의 피는 대지와 함께 숨쉬고 / 우리들의 눈동자는 강물과 함께 빛나 있었구나."(<아사녀>)와 같은 시행에서 확인되는 것처럼 바로 대지의 생명력과 더불어 삶을 영위하는 민중들이다. 그러기에 "두 가슴과 그곳까지 내논 / 아사달 아사녀가" 향그러운 흙가슴으로 살아감으로써 우리의 역사는 제대로의 역사적 진행을 찾을 수 있으며 이것은 귀수성 세계를 지향하는 역사의 방향이 되는 것이다.
여기에 이르러 신동엽은 그의 대지의식 곧 원시적이고 건강한 생명력으로 가득찬 세계에 대한 희원이 투철한 역사정신으로 구현되고 사호에 대한 적극적인 비판으로 표출되고 있음을 보게 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