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순』 아주 오래된 여자를 만나다

등록일 2003.07.17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김혜순』, 아주 오래된 여자를 만나다
【공간】시집『아버지가 세운 허수아비』(1994年)
【죽음】시집『어느 별의 지옥』(1997年)
【유희】시집『우리들의 음화(陰畵)』(1995年)
【몸】시집『나의 우파니샤드, 서울』(1994年)
【詩】시집『불쌍한 사랑 기계』(1997年)

본문내용

김혜순이란 여자 시인에 대한 뒷조사에 착수했다. 그런데 이런, 이 여자 보통 내기가 아니다. 뒷조사하기가 만만치 않겠구나 싶다. 우리 나라 여자 시인 중에도 이렇게 질긴 여자가 살아 남아있다니, 너무 오래된 이 여자 사방에 자취를 남겨 수사를 아주 복잡하게 만들어 놨다. 젠장, 시인이 한 권인 사람과 일곱 권인 사람과는 자료의 수가 하늘과 땅 차이다. 이걸 언제 다 찾는다~!.
정말 독특하다. 세상에 우리 나라 여자 시인 중에 이렇게 장수하며, 지속 적으로 이름을 날리는 여자가 잇다니... ... ... 어디에 든든한 빽이 있던가, 돈이 많던가, 혹은 재수가 무지하게 좋던가 정말 대단한 시인일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그 여자 정말 오래됐다.

【공간】

사람은 모두 나름대로의 높이, 혹은 깊이와 넓이를 지니고 산다. 실존적 투기의 방향에 의해 규정되는 이 두 가지 초월 의지는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현존재의 답답함에서 벗어나 보다 높고 넓은 차원의 조화와 행복을 기약할 수 있도록 해준다.

호통을 치는 소리 / 따귀를 때리는 소리 / 울음소리 / 내 목을 네가 자르는 소리 // 물소리 // 시간이 흘러드는 소리, 추억이 풀리는 소리 / 추억을 버리는 소리, 시간의 두레박이 힘없이 풀리는 소리 / 시간의 목을 내리누르는 네 고함소리, / 시간에 바퀴를 다시 거는 소리, //... ... ...



... ... ... // 세상의 소리란 소리는 / 모두 합쳐서 한소리를 내지, / 포도주 항아리에 술 찰랑이는 소리 같은, / 즐겁고 신나는 노래 같은 / 물소리를 내지. 지구에 귀 대고 잠들어 보면,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김혜순 시인 가상 인터뷰 5 페이지
    시인은 저마다 시인이었다. 나름대로 시의 헌법을 보유하고 있는 공화국들, 얼핏 둘러보아도 시인들의 경계는 확연해 보인다. 이를테면 시를 쓸 때만 시인인 시인도 있고, 시를 쓰려고 준비할 때(중얼거리거나 신탁을 기다릴 때)만 시..
  • 김혜순 - 달 1 페이지
    김혜순시인의 ‘달’을 읽고... 이번 과제는 김혜순 시인의 ‘불쌍한 사랑 기계’라는 시집 이었다. 이 시집에 시를 하나씩 읽어 가면서 바로 떠올랐던 생각은 난해하고 도무지 알 수 없다는 생각 이었다. 그렇지만 이 어렵고 난해..
  • [현대시] 김혜순 (불싸한 기계) 2 페이지
    처음 이 시를 감상하면서 많은 의문점이 들었다. 대체 무슨 의미를 담은 시일까? 김혜순의 시집 [불쌍한 사랑 기계]는 정말 사소하고 일상적인 것들을 소제로 하고 있었다. 일상에서 시상을 떠올리는 일은 쉬운 듯 보이지만, 팽팽..
  • [현대시] 김혜순 불쌍한 사랑기계 환한걸레 2 페이지
    생명을 꽃피우는 여자에 대한 아름다움을 노래한 것일까? 코드를 다르게 읽는다면 이것은 흡사 변태가 쓴 삼류시일지도 모른다. 가랑이 아래 눕고 싶다라는 것은 팬티를 훔쳐본다는 뜻인 것 같기도 하고 말이다. 그 말이 맞는 것일 수..
  • [시] 궁창의 라면 4 페이지
    불쌍한 사랑기계』라는 시집의 시는 형식적인 시 형식 틀을 벗어나고자 하는 작가의 모습이 많이 보인다. 시집의 첫머리에서 작가 '김혜순'은 시라는 장르적 특성 안에 편안히 안주해있는 시들은 싫다고 하였다. 그리하여 시라는 운명을..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