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 장미의 이름을 보고

등록일 2003.07.1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세계사 시간에 장미의 이름이라는 영화를 본 후 나름대로 종교, 철학, 인간관에 대하여 정리를 해 보았습니다. A+받은 글이라 많이들 활용하십시요. 도움많이 되시길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예수 그리스도가 이땅에 온 후로 유대인조차 메시야를 알아보지 못하고 난리를 치더니만 결국 밀라노칙령에 의해 정치권력의 유지를 위해 도구로써 사용되어오던 기독교가 결국 그 곪을대로 곪은 종양을 터뜨리기 일보직전의 상황에 다다르고 마는 이 영화의 배경은 그 시기적 불안감 만큼이나 각자가 추구해왔던 신앙을 고집하지 않으면 안되었던 시기였던 것 같다. 성경대로가 아니라 개인이 생각하는 순전히 인간적인 신앙관이 제각각 형성되었던 시기였다고 할 수 있겠다. 그렇지만 희망을 져버릴 수 없는 건 윌리엄과 같은 굳건한 믿음의 사람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그 숱한 사람 중에 윌리엄만이 자기파의 교리 지키기와 교황에 복종하는, 인간이 세운 비굴한 잣대를 넘어서는 영화속 전반의 위대한 신앙인이요, 참다운 신앙인이라 할 수 있겠다. 더 나아가 종교개혁이후 새로이 말씀으로 돌아간 기독교 역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끌어 나갈만한 균형잡힌 신앙인으로써 그 가치를 인정할 수 있을 것이다. 글을 마치려는 이 순간에도 아소의 '수도원은 신령한 곳이 아니냐'는 질문에 '과연 신령한 곳이 따로 정해져 있을까?'라고 반문한 윌리엄의 대화를 통해 작품 속의 신실한 인물이기 이전에 작가인 움베르토 에코의 편협하지 않은 종교관을 엿볼 수 있어서 철학자, 기호학자인 그에게도 깊은 찬사를 보낸다.

참고 자료

움베르토에코의 '장미의 이름'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