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허생전

등록일 2003.07.1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도움이 되시길...

목차

없음

본문내용

방학을 맞이하여 서점에 들려 고전문학에 관한 책을 샀다. 고전문학에는 한 작품이 아닌 여러 작품이 들어 있어서 한번에 우리 고전 문학을 읽게 되었다. 그중에서 허생전은 읽기에 어려움이 없고 재미있엇다.

허생은 남산골 묵적동에서 아내와 함께 가난하게 살았다. 너무 가난 해서 집 마당에 있는 우물물과 살구나무 열매만을 먹고살았다. 또 돈 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돈을 벌 생각은 하지 않고 매일 책만 읽었다. 어느 날, 아내의 잔소리 때문에 집을 나와 한양 제일 갑부 변대감에 게 일만 냥을 빌려다가 장사를 시작했다.

그 수법은 한 물건을 시장에 서 독점하여 그 물건의 값이 뛰어 오르게 한 다음 사람들에게 많은 돈 을 받고 파는 것이었다. 그래서 하루아침에 많은 돈을 번 허생은 새나 라를 건설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적당한 섬을 물색하여 도적들을 회개시켜 그 섬으로 데려다주어 살게하고, 한 척의 배를 제외한 모든 배를 불태웠으며 은 백만 냥을 바닷물에 던졌다. 그리고 변대감에게 빚을 갚고, 집으로 돌아와 아내와 함께 행복하게 살았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감상문]연암 박지원과 허생전에 대한 감상 3 페이지
    본관 반남(潘南), 자 중미(仲美), 호 연암(燕巖)이다. 돈령부지사(敦寧府知事)를 지낸 조부 슬하에서 자라다가 16세에 조부가 죽자 결혼, 처숙(妻叔) 이군문(李君文)에게 수학, 학문 전반을 연구하다가 30세부터 실학자 홍대..
  • 한국고전 - 연암박지원 (호질) 6 페이지
    『너는 이치를 말하고 성품을 의논하면서 움직이기만 하면 문득 하늘을 일컫는데, 하늘에서 명령하는 것으로써 본다면 범과 사람은 곧 물건의 하나요, 천지가 물건을 나게 하는 어진 것으로 말한다면 범은 황충이나 누에, 벌, 개미 그..
  • 한국고전 - 연암 박지원 (호질) 분석 / 해석 / 감상 / 설화 10 페이지
    I. 연암(燕巖)의 생애와 연암집(燕巖集) 1. 연암의 생애 (박지원:朴趾源, 영조13-순조5, 1737-1805) 조선 후기의 소설가. 문신. 실학자. 서울 출생. 본관은 반남(潘南), 자는 중미(仲美), 호..
  • 허생전으로 알아보는 연암 박지원 7 페이지
    허생은 묵적동의 남산 아래에서 살고 있었다. 우물 위에는 오래 된 살구나무가 드리워져 있었고 싸릿문이 그 나무를 향하여 열려 있었다. 두어 칸 남짓 되는 초가집이 비바람을 가리지 못할 정도로 낡아서 잔바람에도 흔들렸지만 허생은..
  • 「허생전」의 인물형과 사회상 9 페이지
    Ⅰ. 머리말 「허생전」(許生傳)은 연암 박지원(燕巖 朴趾原 1737~1805)이 쓴 소설 가운데 『호질』(虎叱)․『양반전』(兩班傳)과 함께 그의 실학 사상이 집약되어 있는 것으로 평가되는 작품이다. 이 작품은 연암의 중국..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