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사] 독일의 1차대전 패전 원인에 대한 육군과 해군적 측면의 고찰

등록일 2003.07.09 | 최종수정일 2015.12.19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제 1차 대전에는 총 32개국이 참전했었다. 독일이 1차 세계대전에서 패한 원인을 육군과 해군의 측면에서 고찰하시오.
1차 세계 대전은 1914년 7월 28일부터 1918년 11월 11일까지 4년 3개월 간에 걸쳐 32개국이 참가한 최초의 세계 대전이다.
보불 전쟁의 결과 유럽대륙의 최강국으로 발돋움한 독일은 산업혁명에 따른 시장과 원료의 공급원으로 식민지 획득을 시도하였고 이에 따라 강력한 해군력을 건설하려 했다. 해군력 의해 국가가 유지되는 영국은 원래 독일에 우호적이었지만 독일의 함대 건설에 따라 경쟁 위기 의식을 느끼게 되고 독일의 함대 건설에 방해를 해서 긴장 관계를 조성한다.
독일이 1882년 오스트리아, 이탈리아와 3국 동맹을 체결하자 영국은 명예로운 고립정책을 버리고 프랑스, 러시아와 1907년 삼국협상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유럽에서 어느 한 국가 간에 전쟁이 발생하면 금새 국제 전쟁으로 비화될 조짐이었다. 특히 제국주의 팽창 정책에 있어 독일의 3B정책은 영국의 3C정책과 정면으로 충동하고 있었다. 이러던 도중 사라예보 사건이 일어나서 국제 전쟁인 제 1차 대전이 일어난다.
독일이 1차 세계 대전에서 패하게 된 요인은 육군과 해군의 측면에서 고찰할 수 있다. 우선 육군의 측면에서 살펴보면 독일은 초기 단기 공세에 실패한 것이 가장 큰 패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