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의 충돌과 문명의 공존 을 읽고

등록일 2003.07.09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100원

목차

1. 들어가는 글.
2. 헌팅턴의 충돌이론과 하랄트 뮐러의 견해.

본문내용

헌팅턴이 말하는 문명충돌론은 탈냉전 시대에 국제질서의 축이 변하고 있다는 현실 인식에 기반하고 있다. 즉 사회주의권의 몰락에 따라 동서간의 이념적 대립이 붕괴하고, 근대적 이성의 합리성에 대한 회의가 확산되면서 근대적인 국제질서에서 주요한 축이었던 국민국가의 틀이 흔들리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국가적인 구획보다는 문화가 중요해졌고, 사람들은 문화적 정체성을 가장 의미있는 것으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커졌다. 그래서 사람들은 "부족, 민족집단, 신앙 공동체, 국민, 그리고 가장 포괄적인 차원에서 문명이라는 문화적 집단"에 가치를 부여하고 자신을 특정 집단에 귀속시킴으로써 자기와 타자를 구별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탈냉전 시대에 가장 유의미한 변별 집단은 문명을 기준으로 한다는 것이 헌팅턴의 생각인 것이다. 이러한 헌팅턴의 구분은 현실주의에 근간한다. 현실주의는 '문명의 충돌' 의 선구자이자 출발점이다. 현실주의는 국제 체계가 완전히 무질서한 혼란이며, 각 국민국가는, 그 안에서 권력 투쟁에 몰두한다고 전제한다. 권력의 배분 상황이 변하면, 기존의 균형이 깨진다. 강해지는 국가가 있고, 약해지는 국가가 생기며, 이 불균형 상태를 다시 조정해 줄, 새로운 동맹 관계가 형성된다. 다른 수단이 없을 때에는, 전쟁이 일어나, 세력 불균형을 수정한다. 이 이론은 국내 정치와 지역 차이, 국제기구를 무시하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