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근대사] 상록수

등록일 2003.07.0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상록수’라는 책은 다른 책에 비해 그다지 낯설지 않았다. 고등학교 때 국어 시간에 이미 한번쯤 봐서 일까.. 그냥 책을 읽고 독후감을 쓰면 그 책을 보고 내가 느끼고 생각한 점을 주로 쓰면 되는데 ‘역사소설 읽고 독후감 쓰기’ 이렇게 제목을 붙여 놓으니 조금은 부담감이 먼저 앞선다. 처음 이 책을 읽을 때는 이 책도 그저 따분한 농촌 계몽 소설이겠지..라는 생각에 대충 읽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책을 한 장 두 장 넘기면서 이 글을 쓴 ‘심훈’이 정말 위대하게 느껴지기까지 했다. 마음 속 깊은 곳에서 무언가 하고 싶은 말이.. 느끼는 감정이 있는데, 그것을 표현하지 못하면 얼마나 답답할까..? 책을 읽으면서 일제시대 우리 민족의 설움과 배우고 싶으면서도 배우지 못하는 설움을.. 배우고 싶은 욕망을 알 수 있었다. 이 책은 역사 속에 놓치기 쉬운 우리 민족의 설움을 말하면서도 농촌 계몽 사업을 하자는 말을 하는 것이 아주 특이했다.
‘상록수’는 ‘심훈’이 농촌 계몽 운동을 소재로 한 장편소설 현상소설 모집에 응모하여 당선된 작품으로 심훈 자신의 체험을 소설화 한 것이라고 한다.
‘상록수’의 내용은 대충 이러하다.
박동혁과 채영신은 여름방학을 이용해서 농촌계몽운동에 참여했다가 ##일보사에서 주최한 보고회 겸 위로회 석상에서 만나 동지가 된다. 동혁은 수원 고등 농림 학생이고 영신은 여자 신학교 학생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