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곡론] 채만식의 <제향날> 감상문

등록일 2003.07.06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400원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특히 우리 역사의 방향을 틀게 만들었던 중요한 역사의 현장에서 남편을 잃어버리고 아들을 잃어버린 최씨라는 인물은 말 그대로 역사의 산증인이 아닐 수 없다. 손주 영오에게 작게 읖조리듯, 옛날 이야기하듯, 아무렇지 않게 지나온 삶을 이야기하는 것은 이제 그 많던 파란을 다 겪어낸, 그래서 역사 앞에 초연해질 수 있는 사람이기에 가능한 것이다. 그녀가 그 많은 시련을 겪고도 그토록 질기게 살아낼 수 있었던 것은 물론 자식들 때문이다. 그러나 자신의 남편이 세상을 바꿔보겠노라고 동학을 할 때에도, 아들 성배가 독립운동을 할 때에도 그녀는(그녀의 시어머니도) 그것이 무엇인지,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지, 어떻게 세상을 바꿔야 하는지 자각하지는 못한다. 손주 상인이가 동경에서 한다는 사회주의란 것도 돈 없이 고학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려니 하고 만다. 다만 자신의 남편과 아들이 목숨을 부지할 수 있도록 가슴 저며가며 도와줄 뿐이다. 가난에서, 목을 조여오는 시대적인 억압에서 자신의 가족을 지키려 억척스럽게 살아낸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