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곡론] 조일재의 병자삼인

등록일 2003.07.0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400원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아주 재미있는 작품이다. 세상에 대한 여성들의 통쾌한(?) 복수극이다. 그러나 황당한 결말처리를 통해서 해피엔딩으로 작품을 마무리짓고 있는데 이것은 역시나 이 작품이 희극이기 때문에 갖는 필연적인 것이라 할 것이다. 이 작품은 무엇보다도 전통적인 남녀관계(상하주종?)가 완전히 전복되었다는 데 가장 큰 특징이 있다. 남녀의 대화 사이에서 보여지는 인물의 어투, 단어 선택, 상대에 대한 태도 등에서 다른 당대의 작품에서는 볼 수 없는 아주 이질적이고 생생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 경제적으로 여자가 남자를 먹여 살리는 방식, 그래서 남자가 여자에게 복종할 수밖에 없는 현실은 우승열패(?)라는 자본주의의 속성을 그대로 접목한 것이기도 하고, 기존의 사회구조를 일면으로 그대로 수용하는 것이기도 하다. 먹을 것을 주는 자에게 복종하는 것은 남성주의적 이데올로기가 매끈히 녹아나는 것이기 때문이다.
무능하고 멍청하여 도저히 똑똑한 아내를 감당해낼(?) 수 없는 남편들은 '병신 흉내'까지 내가면서 속이 뻔히 들여다보이는 핑계를 대고 있는데 이것은 기존의 가치관, 인물유형에서 볼 수 없는 아주 새로운 형식이다. 또한 이것은 남존여비라는 남녀문제에 국한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기득권 세력, 지배층의 이데올로기, 더 나아가서는 일제의 제국주의에 대한 전면적인 거부이며 항거이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병자삼인 3페이지
    ◆ <병자삼인> 작품 소개 「병자삼인」은 1921년 11월 17일부터 12월 25일까지 총 31회에 걸쳐 매일신보의 3면에 연재되었으며,?전 4막으로 구성되어 있다.『매일신보』에 연재된 우리나라 최초의 창작희곡으로 알려졌으나 ..
  • 희곡분석-조일재 작 병자삼인 & 신파극의 연극사적 의의 4페이지
    <줄거리> 제1장 학교 하인인 정필수가 밥을 하고 있을 때 쌀집주인 업동 어머니가 쌀값을 받으러 온다. 정필수는 남자체면에 밥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업동 어머니에게 많은 창피를 당한다. 정필수의 아내이자 학교선생인 이옥자..
  • 병자삼인 7페이지
    1912년 11월 조일재의 이름으로 발표된 희곡 <병자삼인>({매일신보}, 1912.11.17∼12.25)은 여러 가지 점에서 문제적인 작품이다. 그러나 권오만 교수가 <병자삼인>에 대하여 처음으로 구체적인 논의를 전개한 이후..
  • [병자삼인] 병자삼인 10페이지
    1) 정필수 : 이옥자의 남편이며 부인이 교사로 있는 고등여학교의 하인이다. 강원도에서 부인 이옥자와 상경하여 같이 학교를 다니고 졸업하여 교사시험을 보지만 아내인 이옥자만 합격하고 자신은 탈락하여 하인 노릇을 하고 있다. 그..
  • [개화기희곡]조중환의 병자삼인연구 8페이지
    Ⅱ. 本 論 1. 1910년대 한국 희곡사 우리 문학사에서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엽의 문학은 통칭 개화기의 문학, 근대전환기의 문학, 혹은 신문학 등으로 일컬어 왔다. 이 시기의 희곡은 신파기 희곡, 개화기..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희곡론] 조일재의 병자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