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두 파산]과 [손거부]를 읽고

등록일 2003.07.0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개인 소견 그리고 줄거리>
<작가소개>

본문내용

<개인 소견 그리고 줄거리>

솔직히 <두 파산>은 여러 번 접해본 것에 비해서 <손거부>는 찾기조차도 약간은 어려웠다. 두 작품의 공통점은 예상한대로 <일상성>이 중심이 되는 것 같다. <일상성>이란 현존재(인간존재)는 가장 일상적인 상태인데 이를 '세인(世人:das Man)'이라고 한다. 세인은 잡담과 호기심에 사로잡혀서, 자기의 삶이 죽음으로서 끝나는 것을 직시하지 못하고, 그저 되는 대로 살아간가는 것을 말한다, 즉, 그저 빈둥빈둥 사는 인간존재의 가장 평균적인 일상생활 태도를 나타내는 말을 일컫는 것이다. <두 파산>은 정례모친의 물질적 파탄과 옥임의 정신적 파탄을 대조시키면서 주제를 부각시키고 있지만, 여기서 인상이 깊은 점은 맨 마지막 부분인데, 작품에서 비교적 긍정적인 인물로 그려지던 '정례 모친'이 남편의 사기 칠 계획을 듣고도 애매한 태도를 취하는 것은 그들도 결국 경제적인 문제를 초월할 수 없는 평범한 인간임을 증명하고 있다는 것이 아닌가 한다. 일상적으로 있을 법한 이야기에서 염상섭은 초인적인 모습의 주인공을 부각시키는 것이 아니라 범인을 등장시킴으로서 이야기를 전개해나가고 있다. 그리고, <손거부>에서는 인상적인 점이 마치 <화수분>을 연상케하는 부분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