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제사] 한국 경제사

등록일 2003.07.0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해방이후에 우리나라의 근대사에 관한 연구가 많은 학자들에 의해서 조사되고 연구되었다.과거에도 그랬지만, 현재에도 우리나라의 근대사 발전과정에 있어서의 많은 논란이 제기 되고 있는데, 우리나라의 근대사의 발전과정에 대해서는 크게 두가지로 분류되고 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소농 사회론이고, 다른 하나가 내재적 발전론이다.
우리나라의 근대사를 설명하는데 있어, 조선후기 사회를 어떠한 관점에서 어떠한 시각으로 바라보는가 하는 것은 중요한 판단의 요소이다. 이영훈 교수와 같이 서구와 일본측의 입장에서 조선후기의 사회를 바라보면 그 부류의 대부분의 학자들이 그렇듯 소농사회론에 입각한 조선후기 사회에 대해 설명하게 되고, 최윤호 교수와 같이 우리 민족성을 고려하여 조선후기 사회를 설명하면 내재적 발전론에 입각하여 설명하게 된다.
우선 필자는 최윤호 교수와 같이 조선후기 사회는 내재적 발전에 의한 근대화의 기틀을 갖춰가던 사회였다고 생각한다. 조선후기의 사회는 상품화폐경제를 배경으로 상업적 농업을 행하던 경영형 부농이 출현하였고, 경작지의 확대를 통해 부를 축적해보려는 계층이 나타났다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된다. 이영훈 교수와 같은 부류의 학자들은, 우리가 중국에 의존해 국체를 보존하려했었고, 우리나라는 근대화로의 도약을 위한 그 무엇도 갖춰지지 않은 미개한 사회였다고 판단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