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소설] 사씨남정기에 대한 조사

등록일 2003.07.04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서론
2.갈등의 성격과 의미
(1)신분갈등과 기존질서의 합리화
(2)가치평가의 상대화와 힘의 논리
(3)표현된 의미와 수용된 의미
3.결론

본문내용

교씨는 자기의 영입 목적이 후사 생산에 있음을 잘 인식하고 있기에 딸을 낳을까봐 근심
하고 있다. 영입 목적의 성취만이 열등하고 불안정한 자기의 지위를 보장해 줄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이다.
결국 교씨는 아들인 장주를 낳아 줌으로써, 유씨 가문의 후사를 이어 주고, 자기의 존재
가치를 인정받는다. 그의 생남(生男)은 후손 단절이라는 유연수의 불효를 막아 주었을 뿐
만 아니라, 혈육을 존속시키려는 인간의 본능적 욕구를 충족시켜 주었다는 점에서, 장주가
있는 한 교씨의 지위는 보장된다. 교씨가 사씨의 훈계(이는 하향적 지시의 성격을 띤다)에
반발하게 되는 것도 이를 바탕한 것이다. 유씨 가문의 후계자를 낳아 줌으로써 지위가 강
화된 교씨는 사씨의 훈계를 거부하기 시작한다. 이는 곧 사회제도로 규정돼 있던 처첩의
신분적 위계에 대한 거부라고도 볼 수 있다.
그러나 사씨에 대한 교씨의 적극적 공격을 초래한 것은 무엇보다도 사씨의 생남이다. 원 래 교씨의 영입 목적이 후사 생산에 있었던 만큼 '교씨의 존재 가치=후사의 생산'이라는 등식관계가 성립되며, 교씨의 지위 강화 역시 이를 통해 얻어진 것이었다. 그런데 교씨의 생남이 의미를 갖는 것은 사씨에게 후사가 없다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다. 적자 중심이던 조선사회에서 적자 있는 집안의 서자는 별 의미를 지니지 못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정실 인 사씨의 생남은 적자에 의한 후사 계승을 가능하게 하였으며, 이는 상대적으로 서자인 장주의 가치 하락을 가져 왔다. 그런데 장주의 가치 하락은 그 자체로 끝나지 않고 교씨 자신의 존재 가치 상실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문제는 보다 심각해진다. 교씨는 자식을 못 낳는 사씨의 결함을 보완하기 위해 필요하였는데, 사씨 스스로 결함을 충족시켜 버렸기 때문에, 교씨는 무가치한 존재가 되어 버린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