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구조주의

등록일 2003.07.03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후기 구조주의를 이론서에 기초하여 정리. 이론서의 막강한 번역체 문장을 잘 정리해 그나마 이해하기 쉽게 무슨 말인지 고개는 끄덕이도록 정리했습니다.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목차

롤랑 바르트 : 다원적 텍스트
줄리아 크리스테바 : 언어와 혁명
자크 라캉 : 언어와 무의식
자크 데리다 ; 해체 이론
미국의 해체 이론
언술과 권력 : 미셸 푸코와 에드워드 사이드

본문내용

1960년대 후반경에 구조주의는 '후기 구조주의'를 탄생시켰다. 나중에 전개된 후기 구조주의적 요소들은 사실 구조주의 속에 처음부터 이미 내재해 있었다. 후기 구조주의는 명백하게도 구조주의의 학문적 허세를 위축시키면서 출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구조주의가 개개의 텍스트들의 특성과 가치는 무시한 채, 전제적인 '구조'만을 중시함으로써 개체를 전체에 종속시키는 전체주의적 독선을 보여준다면, 후기 구조주의는 전체적인 구조보다는 개체의 존엄성과 자유를 인정하고 있다. 그리고 구조주의가 보편적인 '구조', '문법', '구문' 또는 '법칙'을 찾아내고 수립하려는 과정에서 스스로 경직된 과학적 이론이 되어버리고 하나의 구조, 하나의 체계를 분리해 내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역사를 무시하는 비역사적 태도를 보이게 되는데 반해서, 후기 구조주의는 사고의 경직화 및 문학과 학문의 과학화를 배격하며 이성중심적 태도를 지양하고 역사의 중요성을 인정하는 등 역사에 대한 새로운 관심을 표명하며 과거를 향수가 아닌 탐색의 대상으로 취급하고 있다. 자아나 주체나 개인의 사유를 인정하지 않고 모든 것을 객관화시키는 비인본주의적 비실존주의적 태도를 보이고, '구조'는 곧 모든 것의 기원이나 중심이 되며 '개체'에 대한 특권을 부여받은 존재라고 보는 것이 구조주의적 입장이라면, 후기 구조주의는 자아와 주체를 중요시하고 절대적인 진리 센터 근원의 독선과 횡포를 거부하여 이분법적 사고방식으로부터 탈피하여 '타자'를 인정하고 포용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언어의 재현 가능성을 믿어서 모든 것의 근본이 언어체계. 기호체계로 설명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던 구조주의를 비웃기라도 하는 듯이 후기 구조주의는 모든 기호와 그것들의 재현 능력을 불신하고 있다. 이렇듯 구조주의가 인간이 만든 기호의 세계를 정복하려는 욕망을 갖고있기 때문에 영웅적인 것이라면, 후기 구조주의는 그러한 주장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기를 거부함으로써 스스로 희극적이고 반영웅적인 것이 된다. 사실 후기 구조주의자들이란 어느날 갑자기 자신들의 잘못을 발견한 구조주의자들에 다름 아니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