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기행문학] 일본 기행문

등록일 2003.07.03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헤이안시대 말기부터 성행한 문학인 기행문입니다. 기행문을 쓴 작자부터 다양한 기행문 장르를 총 망라하고 있습니다.
오쿠노 호소미찌라던지 기행문에 쓰였던 용어등을 자세하게 썼습니다.

목차

<여행과 문학.>
◎松尾芭蕉

◎기행문
<野ざらし紀行>
<鹿島紀行>
< の小文>
<更科紀行>
<おくのほそ道>

◎奧の細道

본문내용

◎기행문

<野ざらし紀行>
은둔 생활에 접어든지 3,4년만인 1684년 가을, 41세의 나이로 고향 伊賀 上野로 먼 길을 떠났다. 29세 때에 처음으로 에도로 간지 12년 만이고. 33세 적에 귀향한 이래로 헤아리면 8년만의 귀향길이었다. 거리도 천리나 되는 먼 길이었고. 떠나는 시기도 추운 겨울을 여행길 어딘가에서 보내야 하는 악조건이었지만. 떠나야만 할 이유가 있었기에 대장정의 첫걸음을 내딛었다. 이 때의 감회와 여정을 읊어 적은 것이 첫기행문 《野ざらし紀行》이다.

⇒먼 여행길을 떠나기에 앞서, 비바람에 허옇게 모습을 드러낸 들판의 백골 신세가 되지나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앞서지만 꼭 가야할 여행길이기에 객사까지도 각오하는 비장한 심정으로 먼 길을 떠난다는 그의 심정이 이 글을 서문에 나타나있다. 이것은 당시에 여행은 매우 위험해서 목숨을 걸고하는 여행이라는 것을 잘 나타내고 있다.

<鹿島紀行>
44세가 되던 1687년 가을에 常陸의 鹿島에 달구경을 갔다 . 8월에 달을 보러 갔을 때 쓴 기행문이다. 방문 당일 밤은 비 때문에 달구경을 못했으나, 새벽녘에 날이 개어, 새벽녘의 비 갠 하늘을 쳐다보니 구름 사이를 달이 뛰는 듯 빨리 가고, 땅 위의 나뭇가지는 아직 빗물을 머금은 채 달빛을 반사하고 있었다. 이 광경을 보고 하이쿠로 읊은 것. 그러나 비를 원망하는 기색은 엿보이지 않으며, 오히려 비와 달로부터 느낀 정취를 아울러 상찬하는 분위기라고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