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근대사의 성격- 반봉건 반제국중심으로] 한국근대사의 성격

등록일 2003.07.02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한국근대사의 성격- 반봉건 반제국중심으로...

본문내용

1876년 개항을 기점으로 출발한 한국 근대사의 역사적 과제라 볼수 있는 대내적문제(반봉건 근대국가)와 대외적문제(반제국주의 국가) 이 두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체 대내적 혼란과 강대국의 침략으로 얼룩진 시대를 걷게 된다.

반봉건에 대한 민중운동의 발전은 세도정치와 삼정문란이 그 전환점을 제시하였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세도정치는 정조가 홍국영을 도승지로 임명 24시간을 함께 하게 되는데, 이때부터를 세도정치의 출발점으로 보고 있다. 김조순의 딸이 순조비로 책봉 비변사를 장악하면서 안동김씨 세력이 세도정권을 세우게 된다. 이들은 대토지소유자 및 특권상인의 이해를 대변하는 봉건반동의 성격을 띄었다. 세도정치는 학연보다는 외척관계가 결정적인 힘으로 작용하였다. 풍양조씨가 안동김씨세력을 견제하기도 했지만, 헌종이 죽고 철종이 즉위하자 정권은 다시 안동김씨에게로 넘어가게된다. 정치세력의 변동에 따라 그 기반을 상실하게 되는데 이러한 비정상적인 정치운영은 결국 부정과 비리를 낳게 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