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사기 열전을 읽고

등록일 2003.07.0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라에 고조선이 선 이래로 역사가 있고 또한 국가가 있어 지금까지 망실되지 않고 면면히 그 대략을 전해온 것은 대개가 사서로 인함이다. 만일 이러한 사서가 없고서야 어찌 민족의 근간을 상고하고, 흘러내려옴의 이러저러함을 상기하여 오늘날의 본보기로 삼을 수 있겠는가. 다행히 오늘날 우리 한민족의 역사가 ‘삼국사기’와 ‘유사’ 그리고 여타의 실록과 잡기 등에 그 세세함에서부터 대강에 이르기까지 전해 내려오니 참으로 다행이 아닐 수 없다. 비록 삼국이 선 그날로부터 전해져온 ‘삼국사’와 고기 등의 숱한 기록이 전란과 외침으로 망실되어 개울의 모래바닥까지 살피는 지경이 되지는 못하지만 말이다.
이러한 우리 민족의 역사 그 중에서도 위로 위로 올라간 삼국의 기록, 그 기록 중에서도 정사로 지금에까지 전해져오는 것은 오로지 ‘삼국사기’ 하나 뿐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