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사] 물질문명과 자본주의

등록일 2003.06.30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페르낭 브로델의 "물질생활과 자본주의" 서평입니다. 브로델의 저작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브로델은 세계를 '물질생활 - 경제 - 자본주의'의 세 가지 위계로 나누어 설명하고 있다. 우리가 읽어본 <일상생활의 구조>는 브로델이 저술한 <물질문명과 자본주의> 중의 첫 부분으로써 세 가지의 위계 중에서 가장 하위에 위치하고 있는 물질생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 부분은 브로델 자신이 하권의 말미에서 밝히고 있듯이 이 연작의 서술을 위한 준비작업으로써의 성격을 가진다. 즉, 연작의 뒷부분을 설명하기 위해 기초를 놓는 작업인 것이다. 그는 이 작업을 위해서 방대한 규모의 일상생활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그의 서술을 제대로 따라가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우선 그가 다루고 있는 영역 자체도 방대하거니와 그 방대한 영역을 한 시점에서 공시적(유럽전체와, 유럽과 자주 비교되는 중국)으로만 다루는 것이 아니라 동시에 통시적(15-18세기)으로도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그의 다소 장황한 설명들을 따라가다 보면 텍스트 내에서 길을 잃고 당황하게 될지도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이 책을 읽을 때는 항상 머릿속에 이런 생각을 하고 있어야 한다. "브로델은 왜 이런 얘기를 하고 있을까?"

"...그러나 다른 한편에 불투명한 영역, 흔히 기록이 불충분하여 관찰하기 힘든 영역이 시장 밑에 펼쳐져 있다 .그것은 어느 곳에서나 볼 수 있고 어마어마한 규모로 존재하는 기본 활동의 영역이다. 지표면에 자리 잡고 있는 이 폭넓은 영역을 나는, 더 알맞은 이름이 없어서, '물질생활(la vie materielle)' 혹은 '물질문명(la civilisation materielle)'이라고 명명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