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미오와 줄리엣의 아이러니

등록일 2003.06.29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강렬한 운명적 연애 비극인 <로미오와 줄리엣>에서는 여러 가지 아이러니를 제시한다. 여기서 ‘아이러니’라는 말은 극중의 캐릭터들은 모르는데 관객들은 다 앎으로 해서 생기는 효과라던가 비꼬는 말, 모순되는 점이 있는 말 등을 의미한다. 이제 <로미오와 줄리엣>에 나오는 몇 가지 아이러니는 제시하고, 그것이 작품에 주는 효과, 왜 그런 아이러니가 생겨나게 되었는지 등에 대해서 전개해보고자 한다.
3막의 도입부분에서 티볼트와 머큐쇼, 로미오 간에 다투는 장면이 나온다. 머큐쇼와 티볼트가 먼저 서로에게 시비를 거는 사이에 로미오가 등장하는데 로미오는 줄리엣과의 결혼을 비밀로 해둔 채 캐퓰렛가의 티볼트와 화해하고자 한다. 그의 화해하고자 하는 말들이 머큐쇼에게는 굴복하는 일종의 수치로 여겨져 그들을 더욱 흥분시킨다. 즉 로미오의 비밀과 그의 절실한 말들이 싸움을 더 격렬하게 만든 것이다. 결국 로미오가 싸움을 말리려 하는 사이에 머큐쇼가 티볼트의 칼에 찔려 죽고 만다. 싸움을 말리고 두 집안을 화해시키고자 했던 로미오의 절실한 말들이 오히려 머큐쇼를 죽게 만드는 아이러니한 결과를 낳게 한 것이다. 이러한 극적 효과를 통해, 로미오는 친구의 죽음과 자신의 책임에 대한 분노로 이를 한 순간에 줄리엣의 탓으로 돌리고, 사랑으로 거듭난 줄로만 알았던 자신의 모습에서 결코 기존의 남성다움이 요구되는 모습을 벗어날 수 없는 정체성의 혼란을 겪음으로써 티볼트를 죽이게 되는 극의 설정으로 이르게 되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